•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2PM 우영 ''부산 할머니 날 준호로 착각..'빅뱅 준호잖아''' 굴욕(홍김동전)

기사입력 : 2022.08.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KBS '홍김동전'의 우영이 과거 자신의 흑역사를 고백해 모두의 폭소를 자아낸다.

KBS 2TV 신 예능 '홍김동전'(연출 박인석 이명섭)은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하는 가운데 ‘1박2일 시즌3’, ‘언니들의 슬램덩크1,2’, ‘구라철’의 박인석 PD와 ‘배틀트립’의 최은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8월 11일 방송되는 ‘홍김동전’ 4회는 ‘여름방학 절친특집’으로 홍진경의 절친 그리, 김숙의 절친 경리, 조세호의 절친 아이린, 주우재의 절친 이기광, 우영의 절친 산다라박이 함께한다.

이 가운데 각자의 ‘흑역사’를 이야기하던 중 우영이 부산에서 겪은 자신의 흑역사를 털어놔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영은 “친구들과 부산에 쉬러 갔는데 엘리베이터에서 할머니와 자녀, 손주까지 3대가 타고 있었다”며 “따님이 저를 알아봤다. 할머님도 저를 알아봐 주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영은 자신의 이름을 말할 듯 말 듯하시는 할머니에 대해 “저는 민망하니까 ‘감사합니다’ 하고 지나갔다”며 당시 쑥쓰러웠던 상황을 리얼하게 전했다. 

이어 우영은 “그런데 할머니가 거의 확신하셨다. ‘얘들아, 빅뱅의 준호잖아!’라고 하셨다”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빵 터트렸다. 마치 그날의 아픔이 떠오른 듯한 우영의 당황한 얼굴 표정과 함께 단숨에 ‘빅뱅의 준호’가 된 2PM 우영과 이로 인해 2PM 준호와 빅뱅까지 의문의 1패를 안기신 부산할머니의 강력한 한방은 무더위를 날리는 웃음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우영의 흑역사를 전해들은 홍진경은 자신도 비슷한 과거가 있다며 흑역사 퍼레이드를 이어갔다. 홍진경은 명동에서 지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악수를 청했다며 “'누구지? 누구지?' 하면서 나도 손을 내밀었는데, 내 뒤에서 손이 하나가 나왔다. 셋이 악수했다”고 오인했던 이야기를 전해 모두의 얼굴을 화끈하게 했다. 이를 들은 김숙과 조세호는 당시 상황을 재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우영이가 준호 된 사연과 함께 홍진경이 세명과 동시에 악수한 사연까지 멤버들의 흑역사 퍼레이드는 11일 저녁 ‘홍김동전’을 통해 공개된다.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KBS 2TV '홍김동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