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방에서 시체 치워라''..장동민, 母보이스피싱 경험담 공개(자본주의학교)

기사입력 : 2022.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KBS 2TV ‘자본주의학교’ 장동민이 보이스피싱 범인을 혼쭐 낸 과거 이야기를 전한다. 자신을 사칭해 어머니에게 접근한 보이스피싱범을 기상천외한 임기응변으로 조롱한 것.

오는 14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연출 최승범)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 스터디를 담은 예능프로그램.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을 선보인다. 이 중 이번주 방송되는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최근 다각도로 변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대해 이야기한다.

장동민은 과거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했다며 “어머니와 제가 같은 주에 연달아 당했다”고 운을 뗐다. 장동민은 “어머니에게 톡으로 ‘엄마, 이 링크 보낼 테니까 클릭을 해봐’라고 연락을 했더라”며 엄마가 저한테 전화를 했길래 ‘그거 보이스피싱이야. 응대만 해줘’라고 한 뒤 제가 집으로 빨리 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혼쭐을 내줘야겠다 싶어서 ‘아들 집에 언제 올거야’, ‘집에 와서 이것 좀 치워, 네가 저번에 갖다 놓은 시체 좀 치워’라고 했다”며 “알겠다고 치우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또 ‘아들, 집에 들어올 때 그것 좀 사와, 마약 좀 사와’라고 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그는 “계속 알았다면서 링크를 누르라고 하길래 좀 데리고 놀다가 성실하게 살라고 하고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보이스피싱의 원조로 많은 피해자를 양산한 이른바 ‘김미영 팀장’의 놀라운 실체가 드러났는데, 패널들을 모두 경악하게 한 김미영 팀장은 어떤 사람이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 밖에도 신종 보이스피싱의 범행 수법에 대해서도 공개되며 놀라움을 안긴다.

보이스피싱범에게 참교육을 시전한 장동민의 이야기는 14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자본주의학교’을 통해 공개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KBS 2TV '자본주의학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