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어나더 레코드' 가감없이 기록한 인간 이제훈의 이야기 [종합]

기사입력 : 2022.08.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덕행 기자]
윤단비 감독, 배우 이제훈이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로서 틀을 깨는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공감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상상하며 노력하는 이제훈을 기록했다. 오는 18일 오후 6시 공개. / 사진제공 = 시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단비 감독, 배우 이제훈이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로서 틀을 깨는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공감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상상하며 노력하는 이제훈을 기록했다. 오는 18일 오후 6시 공개. / 사진제공 = 시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이제훈이 자기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16일 오전 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이제훈' 제작 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윤단비 감독은 "'어나더 레코드'는 이제훈이 함께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고 새로운 얼굴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아 하겠다고 했다"고 연출 계기를 설명했다.

이제훈은 "여타 다른 쇼케이스들보다 더 떨리고 부담된다. 영화의 제목에 이름이 써져있으니 잘 선보여야 할 텐데 하는 걱정도 든다. 촬영하면서 '나에 대한 이야기를 꾸밈없이 이야기해보자'라고 생각했다. 좋으면 좋은 대로 듣고 별로라면 귀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윤단비는 "전작이 픽션이기 때문에 한 인물을 관조적으로 바라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이제훈이 많이 오픈된 배우가 아니었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저도 알고 싶었다. 안 해봤던 시도라서 지금이 아니면 다음에는 두려움이 생길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훈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은근히 비슷한 구석이 많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못 해봤던 것을 픽션으로 녹여보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그런 상상하는 신들을 넣었다. 다큐멘터리에서는 인물에 공감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모든 사람들이 과거의 선택에서 후회를 한텐데 그래도 그 선택들이 나를 만들었고 지금의 나에 만족하지 않을까 하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제훈은 "저에 대한 이야기, 기록을 진솔하고 순수하게 보여드린 것이니까 부끄럽기도 하고 잘하고 있는 건가에 대한 생각도 든다. 그렇다고 나를 꾸밀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못난 부분도 제 모습이니까 보여드리는 것에 있어서 이제는 나를 오픈하고 진솔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걸 통해 배우 이제훈의 다음을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단비 감독은 "저도 현장에서 촬영하면서 의외성을 많이 느꼈다. 제가 상상했던 것 보다 깊이 있는 이야기를 할 때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할 때 나도 일원이 된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저도 누군가를 이렇게 들여다보는게 흔치않은 기회라고 생각하면서 많이 배웠다. 보실 때도 단순히 재미있는 장면도 있겠지만 공감이 많이가실 것 같다. 다른 사람의 일상을 들여다보는게 위로가 되는 일이라는 것을 생각했다"고 전했다.
배우 이제훈이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로서 틀을 깨는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공감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상상하며 노력하는 이제훈을 기록했다. 오는 18일 오후 6시 공개. / 사진제공 = 시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이제훈이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로서 틀을 깨는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공감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상상하며 노력하는 이제훈을 기록했다. 오는 18일 오후 6시 공개. / 사진제공 = 시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이제훈의 리얼한 모습과 영화적 엉뚱한 상상을 오가는 새로운 형식의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다. 수많은 선택이 모여 지금을 이룬 배우 이제훈이 친구와 주변인들을 만나 미처 몰랐던 이야기 속 숨겨진 모습을 알아가는 과정을 담아냈다.

이제훈은 "작품을 선택할 때 저에 대한 이미지나 만들고 싶은 부분을 깨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스스로 하기에는 어렵기 때문에 누군가 이끌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실제 나를 알고 끄집어낸다는 게 걱정도 있었지만, 감독님이라면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별로여도 잘 만들어 내주실 거라는 믿음이 있어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라는 사람을 가감 없이 보여줘야 하는 부분에 있어서 사생활을 많이 이야기한 적이 없었다. 그래서 나라는 사람을 보여줬을 때 대중분들께서 흥미로워하실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제가 살아온 길에 있어서 지금까지의 기록을 되돌아보면서 앞으로도 열심히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계기도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제훈은 "가면 갈수록 하고 싶은 것에 대한 상상은 많은데 그것을 실행하는 것은 주저하게 되고 하던 것을 하자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래서 누군가가 저를 끄집어내서 발견해주는 것을 원했다. 그런 부분에서 이번 다큐멘터리에 대한 이야기가 그 전과는 마음가짐이 달랐다. 아무런 계획이나 생각 없이 던져졌고 사실적으로 나오는 감정과 생각들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윤단비 감독은 인간 이제훈에 대해 "농담을 했을 때 바로 웃긴 스타일은 아니다. 그런데 집에 갔을 때 웃긴 스타일이다. 그런 유머 코드가 하나의 매력이다. 또 다양한 게스트가 출연했는데 게스트마다 이제훈에 대해 하는 이야기가 다르더라. 저도 그런 것들을 들으면서 보이는 것 보다 다층적인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윤단비 감독이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로서 틀을 깨는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공감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상상하며 노력하는 이제훈을 기록했다. 오는 18일 오후 6시 공개. / 사진제공 = 시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단비 감독이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eezn(시즌) 오리지널 영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배우로서 틀을 깨는 연기를 보여주면서도 대중의 공감을 잃지 않기 위해 끊임 없이 상상하며 노력하는 이제훈을 기록했다. 오는 18일 오후 6시 공개. / 사진제공 = 시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단비 감독은 영화 '남매의 여름밤(2019)'으로 공감과 위로를 전하며 유수의 영화제를 휩쓸었다. 사람에 대한 깊이 있는 고찰과 따스한 시선을 가진 윤단비 감독이 담을 이제훈의 기록도 기대를 모은다.

이제훈은 "감독님의 작품인 '남매의 여름밤'을 보면서 저도 아이들처럼 꾸밈없이 하고 싶은대로 표현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번 작업에 있어서도 정형화된 것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저의 모습을 꾸밈없이 보여드려도 만들어주시지 않을까 생각했다. 또 감독님께서 설명을 잘 해주시고 편안하게 해주신다. 특별한 프로젝트를 통해 감독님과 만났지만 감독님 작품에도 출연하고 싶다"고 윤단비 감독과 함께한 이유를 설명했다.

'어나더레코드: 이제훈'은 리얼과 픽션을 결합한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라는 장르로 선보인다. 윤단비 감독은 "저도 감이 잘 안와서 제작사에 물어봤다. 감독이 보는 배우의 모습을 담아내는 장르다. 결국 그 축에는 이제훈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제훈은 "너무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리얼한 모습과 함께 제가 하고 싶었던 캐릭터를 구현해주셨을 때 희열감이 느껴졌다. 마냥 신났던 것 같다"고 전했다.

윤단비 감독은 "이제훈의 이름이 들어가니 저에게도 부담이었다. 장애물이 되면 안되니까 더 조심스러웠다. 그 부분을 신경을 많이 썼다. 다큐멘터리를 찍을 때는 한 번에 찍으면서 편집할 때 어떤 부분을 써야하는지도 신경써야하니 놓치는 것 없이 찍으려고 많이 했다"고 촬영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단비 감독은 "다큐멘터리 장면에서는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이제훈의 모습을 볼 수 있고 픽션 장면에서는 보시는 분들도 멋있다고 생각하실 것 같다. 게스트와 이제훈의 친밀한 장면이 그대로 녹아나서 나도 친구가 된 것 처럼 볼 수 있다는게 포인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훈은 "이런 특별한 작품에 저의 이야기를 할 수 있어 감사드릴 따름이다. 평생동안 작품 속에서 살아가고 싶은 사람이다. 그 과정의 중간 기록을 남길 수 있어서 너무 기분 좋고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배우로서의 기록도 잘 봐주시고 많이 애정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