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혜은이 ''내 남자친구'' 깜짝 공개..상대는 이경진과 스캔들 났던 이 가수? [Oh!쎈 종합]

기사입력 : 2022.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혜은이 남자친구(?)로 전영록이 깜짝 등장해 과거 스캔들 비화도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혜은이는 "오늘 내 남자친구 온다"며 부끄러워하면서 "잘 됐다"고 기대했다.   누군지 묻자 혜은이는 "말 그대로 남자친구, 가수다"고 말해 기대하게 했다.

이 가운데 혜은이 남자친구가 도착했다. 바로 가수 전영록이었다.  80년대 청춘의 아이콘이자 하이틴 스타이기도 한 전영록. 일명 80년대 상징이기도 했던 그는 다양한 유행을 선도하기도 했다.
김청은 이경진과도 일했는지 묻자 전영록은 "이경진과 염문설이 났다"며 주간지에 실렸던 열애설을 언급, "개인적으로 만난 적도 없는대 스캔들이 나, 방송국에서 한 번 주차장에서 만난 것, 그리고 40년 만에 만난 것"이라며 그땐 20대 때였다고 회상했다. 

오랜 절친인 혜은이는 "우린 이상하게 스캔들이 안 났다 엄마들끼리도 친구였던 사이"라며 전영록이  군대갔을 때 데뷔했다고 했다. 전영록은 "내가 제대후 혜은이 콘서트 출연하며 친해졌다 그 시절 혜은이가 공주였다"며 떠올렸다.

토로트는 작곡가로 활동 중이라는 전영록. 그는 "'애심'도 원래 트로트"라고 했다.옆에 있던 혜은이는 전영록이 김희애에게도 곡을 줬다고 언급, 전영록은 "노래 줄 생각도 안 했는데 학교 후배라고 해  '나를 잊지 말아요'란 곡으로 김희애는  한 때 가수로활동했다"고 했다. 

백두산의 유현상이 이지연 곡도 부탁해서 '바람아 멈추어다오'로 이지연 이름도 알리게 됐다고. 양수경도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도 전영록이 쓴 노래라고 했다. 전영록은 "주현미를 위해 '얄미운 사람'을 만났는데 김지예에게 줬다 결국 내가 만들어준 노래는 다 잘 됐는데 내 노래는 안 됐다"며 "가슴 아픈건 혜은이에게 한 번도 곡을 못 줬다"며 미안해했다. 

영화배우, 작곡가, 가수, dj까지 만능 엔터테이너인 전영록은 먼저 배우로 데뷔했다고 했다. 그는 "청소년 드라마 '제3교실'로 데뷔, 노래하니 갑자기 음반 레코드사에서 20살 때 연락이 왔다"며  "부모님 후광이 사실 옥죄었다  부모님한테 지고 싶지 않아 더 자극됐고 최고가 되고자했다"고 했다.  그렇게흥행 보증배우로 영화도 여러편 출연하며 직접 제작까지 한 그였다.  

한편,  KBS 2TV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같이 삽시다’ 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