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소이현 ''출산 후 27kg 증가, 산후우울증 겪어'' [물 건너온 아빠들]

기사입력 : 2022.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최혜진 기자]
/사진=MBC
/사진=MBC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 배우 소이현이 출산 후 산후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한다.

2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물 건너온 아빠들' 6회에서는 아빠들이 아제르바이잔 아빠 니하트의 고민인 '아내의 산후우울증'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니하트는 사주를 보기 위해 동양철학원을 방문했다. 니하트는 "아내가 3년마다 출산했다. 활발한 성격의 아내가 반복된 임신과 출산으로 우울증이 찾아온 건 아닐지 걱정"이라며 역술가를 만난 이유를 설명했다. 니하트는 역술가로부터 깜짝 놀랄 만한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니하트의 고민을 듣던 소이현, 인교진 부부는 산후우울증이 무섭다고 공감했다. 소이현은 "임신했을 때 27kg이 쪘다"며 아이를 출산한 뒤 거울을 피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출산하면 살이 다 빠지는 줄 알았는데 아이를 낳고도 살이 그대로더라. 밖에서 활동하는 인교진은 멋있는데, 거울 속 내 모습은 이상해 눈물이 났다"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또 소이현은 육아로 힘들었던 당시 남편 인교진에게 위로를 받은 '말 한마디'를 떠올렸다.

인교진은 당시 지친 아내 소이현을 위해 선물과 직접 쓴 편지를 준비한 '깜짝 이벤트'를 공개해 김나영에게 "최고의 남편이네"라는 찬사를 들었다. 인교진은 "소이현이 아직도 그 이벤트가 기억난다더라"고 덧붙였다.

출산 후 우울해하는 아내를 위로한 외국인 아빠들의 '스윗 모멘트'가 대방출됐다. 인도 아빠 투물은 "남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아내를 감동시킨 공동 육아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영국 아빠 피터는 "아낌없는 외모 칭찬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소이현은 "바람직한 아빠들만 모였다"고 함박미소를 지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