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티모시 샬라메, 이번엔 섹시한 식인종이다..핏빛 변신 [Oh!llywood]

기사입력 : 202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대세' 배우 티모시 샬라메(26)가 섹시한 식인종으로 변신한다.

샬라메가 주연을 맡은 영화 '본즈 앤 올'의 공식 트레일러가 최근 공개돼 화제다.

카밀 드 안젤리스의 동명 소설을 기반으로 한 이 공포 로맨스 영화에서 샬라메는 암시적이면서도 로맨틱한 식인종을 연기한다.
'본즈 앤 올'은 식인 취향을 가진 소녀 매런(테일러 러셀)이 가족을 찾아 떠난 길에 자신과 식성이 같은 남자 리(티모시 샬라메)를 만나고 사랑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성장 드라마.

어두운 분위기의 이 영화에서 두 매력적인 배우 샬라메와 러셀은 식인종을 연기하며 함께 미국을 여행하는 모습을 그러낸다.


예고편은 가수 레너드 코헨의 2016년 명곡 'You Want It Darker'를 배경으로 함께 피투성이가 된 채 사람들을 죽이고 떠나는 두 사람의 모습을 담고 있다. "정말 소름끼치면서 아름답다", "사회 변두리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 등의 반응을 얻었다.
샬라메는 "넌 내가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아?라고 러셀에게 물으며 눈물을 흘린다. 이에 러셀은 "내가 생각하는 건 널 사랑한다는 것 뿐"라이고 속삭인다.


이 영화는 이번 달 초 제 79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공개, 약 9분 동안 기립 박수를 받았다.

티모시 샬라메의 대표작 중 하나인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연출을 맡은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마이클 스털버그, 안드레 홀랜드, 클로이 세비니, 데이비드 고든 그린, 제시카 하퍼, 제이크 호로위츠, 프란체스카 스콜세지, 애나 콥, 마크 라일런스 등이 출연한다.

11월 23일 개봉.

/nyc@osen.co.kr

[사진] '본즈 앤 올' 예고편 영상 캡처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