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비밀의 집' 조유신, 강별 구하려다 사망 '충격'

기사입력 : 2022.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옥주 인턴기자]
/사진=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 방송 화면 캡쳐
/사진=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 방송 화면 캡쳐

'비밀의 집' 조유신이 사망했다.

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는 남태희(강별 분)를 구하려다 다친 양만수(조유신 분)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양만수는 남태형(정헌 분)에 의해 납치된 친딸 남태희를 구하려다 다리 아래로 추락했다. 이에 양만수가 응급실로 향했고, 이를 따라온 남태희가 오열했다. 남태희는 "나 때문에 이렇게 됐다. 나 살리려다 이렇게 됐다"라며 꼭 살려달라고 절규했다.

백주홍(이영은)은 응급실에서 나오며 우지환(서하준)에게 "혈압 맥박이 문제가 아니라 두개골 골절과 내장 파열이 심한데 출혈을 못 잡고 있다. 임종 단계라고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남태희는 "그게 무슨 소리냐"며 울먹였지만, 백주홍은 "자세한 건 담당 선생님이 설명할 거다. 빨리 들어가 봐 시간 없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네길 조언했다.

남태희는 곧장 양만수에게 달려가 "그러게 왜 끼어들어서. 누가 그래 달랬어요? 왜 그랬어요? 눈 떠요 빨리. 나한테 이러면 안 되는 거잖아. 이래놓고 가버리면 내가 뭐가 되냐. 나 때문에 양집사님 죽었다는 그런 짐까지 얹고 살아야 되냐. 그걸 원하냐. 아니면 일어나"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잠시 눈을 뜬 양만수는 남태희에게 "무사해서 다행이다, 죄송하다"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고, 결국 세상을 떠나 충격을 안겼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