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크리스마스 캐럴' 김성수 감독 직접 밝힌 박진영→허동원 캐스팅 이유

기사입력 : 2022.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올 겨울 가장 강렬한 복수를 예고하는 액션 스릴러 '크리스마스 캐럴'을 연출한 김성수 감독이 완벽한 조합의 캐스팅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크리스마스 캐럴'(감독 김성수, 제공 엔케이컨텐츠, 배급 디스테이션)은 쌍둥이 동생 월우(박진영 분)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박진영 분)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액션 스릴러.

“주인공을 비롯한 등장인물들의 감정이 깊고 섬세한 데다, 그 캐릭터들이 주고받는 심리들이 마치 전쟁처럼 펼쳐지기 때문에 배우들의 연기에 가장 중점을 두었다. 그래서 정말 많은 오디션을 거쳤고 선발하는 과정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김성수 감독의 말처럼 충무로의 베테랑부터 눈부신 신예까지 모두 모인 환상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이 최근 배우들의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비극적인 사건의 주인공인 쌍둥이 형제 일우와 월우 역으로 상반된 두 사람의 감정선과 이미지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배우를 원했던 김성수 감독은 갓세븐 출신 배우 박진영을 낙점했다. “영화, 드라마에서 또는 아이돌로서 주로 선한 얼굴을 보여주었지만, 그 선한 얼굴과 동시에 차갑고 날카로운 늑대 같은 눈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일우와 월우를 통해 박진영이 가지고 있는 여러 레이어를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느꼈다”고 김성수 감독은 그의 잠재력에 깊은 신뢰를 보냈다.

또한 일우의 조력자가 된 상담교사 조순우 역에 김영민을 캐스팅한 김 감독은 “부드러운 인상을 가지고 있지만 섬세하고 복잡한 내면 또한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연기력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하며 그를 향한 두터운 믿음을 보였고, 김영민 또한 이에 보답하듯 탄탄한 연기력으로 촬영 현장에서 모든 스태프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월우의 비밀을 숨긴 채 소년원 패거리가 된 손환 역은 때로는 두려움에 굴복하기도 하지만 이를 타파하고 싶어 하는 입체적인 면모를 모두 표현할 수 있는 연기력의 소유자가 필요했다. 단편 독립영화 '피터팬의 꿈'에서 김동휘의 연기에 깊은 인상을 받았던 김성수 감독은 그를 손환 역에 캐스팅해 '괴물 신인'다운 저력을 보여줄 것을 부탁했다.

일우를 없애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문자훈 역에는 송건희가 이름을 올렸다. 김성수 감독은 “그동안 송건희가 보여준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악인이면서도 깔끔하고 번듯한 느낌을 가진 자훈과 매우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지금껏 보여준 연기와는 색다른 톤의 캐릭터에 매력을 느낀 송건희 또한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이용해 폭력을 휘두르는 악한 면모를 지닌 문자훈을 위해 매 순간 적극적인 연기를 펼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더한다.

무자비한 폭력으로 소년원을 공포에 빠뜨리는 교정교사 한희상 역의 허동원에 대해 김성수 감독은 “내가 만난 허동원의 외면은 아무렇지 않아 보이지만 내면은 비틀려 있는 한희상의 양면성과 모순됨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느낌이 드는 배우였다”며 그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캐스팅의 이유였음을 전했다.

제작진의 예리한 시선과 뚜렷한 확신으로 배우들이 가진 개성과 연기 스타일, 그리고 숨은 매력까지 모두 녹여낸 역대급 라인업을 완성해 기대를 고조시키는 '크리스마스 캐럴'은 12월 7일 극장 개봉한다.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스틸사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