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약한영웅' 감독 ''박지훈, 뺨 때리고 다음 날도 퉁퉁..깜짝''[인터뷰②]

기사입력 : 2022.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웨이브 오리지널 '약한영웅 Class 1'의 유수민 감독이 30일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웨이브 2022.11.3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웨이브 오리지널 '약한영웅 Class 1'의 유수민 감독이 30일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웨이브 2022.11.3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유수민 감독이 배우 박지훈을 반전된 이미지로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유수민 감독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약한영웅 Class 1'(극본·연출 유수민, 크리에이터 한준희, 이하 '약한영웅') 공개를 기념해 스타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약한영웅'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둔 작품으로,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안수호(최현욱 분), 오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다.

이번 작품에서 박지훈, 최현욱, 홍경은 각자 기존의 이미지에서 변신을 꾀했다. 유수민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각기 다른 이유들도 있지만 업계 사람들은 주목하고 있는 재능있는 사람들이었다.그래서 캐릭터와 맞을 거 같아서 출연 제안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지훈에 대해 "다른 자료들을 많이 찾아보니 사람이 정반대의 면모도 있더라. 또 감독들은 배우의 새로운 얼굴을 꺼내고 싶은 욕망이 있지 않나. 그런게 발동한 거 같다"라고 얘기했다.

최현욱에 대해선 "청춘 스타같은 느낌이 있지 않나. 사람이 싱그럽고 활기넘치는 느낌 같은게 있어서 수호가 멋있는 애니까 잘 어울리겠다 생각했다. 또 한준휘 감독이 (최현욱을) 연기 괴물이라고 하더라"고 극찬했다. 이어 "사실 오범석은 어려운 캐릭터라서 기분기가 탄탄하고 잠재력이 무한한 배우여야 했다. 이게 홍경 배우와 잘 맞았다"라고 전했다.

유수민 감독은 "단편 영화는 시간이 짧으니까 한 인물만 담아내도 괜찮았다. ('약한영웅'은) 전체적으로 호흡을 담아낼 때 필요한 게 많아 고민했다. 주인공을 한 명만 두는 게 아니라 여러 인물을 둬 좀 더 즐겁게 작업할 수 있는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약한영웅'은 5부부터 스토리가 전복되며 완전히 달라진다. 유수민 감독도 이 부분을 언급하며 " 범석이를 괴롭히는 애들이 나왔을 때 싸우고 있으니 또 다른 적이 나타나겠다,라고 생각할 거 같았다. 내부 관계가 틀어지면 예상하지 못하니까 사람들도 재밌지 않을까 했다. 그래서 4부까지 범석이의 심경을 쌓아나갔다"라고 설명했다.

이때 박지훈이 자신의 뺨을 스스로 때리는 장면이 화제를 모았다. 유수민 감독은 "나도 기억이 많이 난다. 그날 회차의 마지막 컷이었다. 테이크를 많이 가기 어려운 거고 슛 들어가기 전에 긴장감도 흘렀다. 배우가 연기 시작했는데 지훈 씨가 너무 세게 때리더라. 그걸 보고 NG가 나면 안 될 거 같더라. 그래서 포커스를 놓치지 않으려고 엄청 긴장했다. 끝나고 다 같이 박수를 쳤다. 실제로 뺨이 너무 부어서 다음날 촬영까지도 (부은 채로) 그렇게 연기했다.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다들 너무 잘해서 놀랐다. 수호 같은 경우엔 애드리브가 많은 편이었다. 재밌는 게 많았다. 아직 어린데 유연하게 놀면서 연기를 하더라"며 "지훈 씨는 어느 순간 연시은이 돼 있어서 저렇게까지 몰입했다고 하면서 놀랐다. 후반부로 갈수록 잘해서 더 놀라더라"고 덧붙였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