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김래원x공승연, 증거 찾다 정분 나겠네 (소방서 옆 경찰서)

기사입력 : 2022.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과 공승연이 ‘은밀한 증거 추적’ 현장을 공개, 호기심을 극강으로 끌어올린다.

11월 12일(토) 첫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제작 메가몬스터)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들이 치밀하게 짜놓은 범죄의 퍼즐을 하나씩 맞추는 경찰과 소방의 공조를 짜릿하게 그리내며, 시청자들의 ‘원픽 수사극’으로 손꼽히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5회에서는 진호개(김래원)가 송설(공승연)과 대화를 통해 원격 스프링클러 제어기의 위력을 감지해 대형 폭발사고를 막았지만, 미스터리한 장소로 소환돼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김래원과 공승연이 ‘족적에 도른자’로 변신한 ‘초집중 투샷’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 중 두 사람이 의외의 장소에서 만나 공조를 시작하는 상황. 트레이닝복 차림의 진호개는 상처투성이 얼굴로 설핏 미소를 머금은 채 송설을 쳐다보고, 송설은 증거 찾기에 집중하다 진호개의 한마디에 깜짝 놀란다.

특히 진호개와 송설은 봉도진(손호준)과 별개의 수사를 벌이는 행보로 호기심을 자아내는 터. 과연 두 사람이 열정을 불태우며 뒤졌던 신발들 사이에서 증거를 찾을 수 있을지, 진호개는 왜 얼굴에 생채기가 난 채 식은땀을 흘리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래원과 공승연의 ‘증거 찾기 삼매경’은 두 사람이 그동안 촬영을 하면서 쌓아온 돈독한 친밀감 속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이 진지함 속 묘한 티키타카를 형성해야 하는 이번 장면을 앞두고 여러 버전으로 대사를 맞춰보는 등 찰떡같은 호흡을 빛낸 것. 김래원과 공승연은 곳곳이 어지러운 장소를 헤집고 다니면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으며 현장의 활기를 북돋웠고, 이로 인해 촬영 컷마다 완성도 높은 장면이 만들어져 탄성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김래원과 공승연은 캐릭터의 고착화를 거부하는 변화무쌍한 배우들”이라며 “손발이 척척 맞고 있는 진호개와 송설의 이번 업무협조도 성공적인 결과를 얻게 될지 꼭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6회는 12월 2일(금)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12월 3일(토)에 방송되는 7회는 밤 10시에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소방서 옆 경찰서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