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터트롯2' 장윤정X진성X김연자, 임영웅 이을 트롯 히어로 찾기

기사입력 : 2022.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TV CHOSUN 트롯 오디션 '미스터트롯2'의 장윤정, 김연자, 진성./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 트롯 오디션 '미스터트롯2'의 장윤정, 김연자, 진성./사진제공=TV CHOSUN
'미스터트롯2'에서 장윤정, 김연자, 진성이 마스터 군단으로 출격해 임영웅의 뒤를 이을 새로운 '트롯 히어로' 찾기에 나섰다.

오는 22일 첫 방송될 TV CHOSUN 트롯 오디션 '미스터트롯2'는 TV CHOSUN이 네 번째로 내놓는 대국민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 시즌마다 폭발적인 화제성과 함께 경이로운 신기록과 트롯 스타들을 탄생시키며 대한민국 가요계에 지각 변동을 일으켰다.

특히,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기존 트로트 오디션에서 우승 또는 준우승을 거둔 최강 참가자들이 모습을 드러내 마스터들을 충격에 빠뜨린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기대치를 무한 상승시켰다. '방송사별 우승자'들이 등장함에 따라 '미스터트롯2'는 클래스가 다른 실력자들의 자존심을 건 승부로 역대급 트롯 전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특히 '미스터트롯' 우승자 임영웅의 뒤를 이을 두 번째 '미스터트롯' 우승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블록버스터급 무대의 향연이 펼쳐진 뜨거운 첫 녹화 현장에 장윤정, 김연자, 진성이 마스터로 참여해 첫 경연 무대에 선 참가자들의 긴장을 녹이고, 연륜에서 우러나오는 진정성 있는 평가로 심사에 신뢰감을 높였다.

'마스터 군단의 핵' 장윤정은 참가자들을 따뜻하게 감싸면서도 특유의 예리한 분석력으로 냉철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선보였다. 장윤정은 "아픔을 겪어본 사람은 울 수밖에 없는 노래다. 하지만 고음에서 약간 약해진다", "조금 더 자신을 위해 시간을 써라" 등 애정을 가득 담은 돌직구로 참가자들의 가능성을 이끌었다. 또, "이 정도면 심사가 부질없다. 마음이 가고 손이 가는 걸 어떡하냐", "칼을 갈고 나왔구나", "오늘 무대는 거의 완벽했다. 이거다 싶다" 등의 극찬을 쏟아내며 참가자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김연자는 남다른 공감 능력을 자랑하며 누구보다도 참가자들의 사연에 깊이 공감하는 '촉촉한 감성 심사'로 훈훈함을 더했다. '공감 여왕' 김연자는 "버릴 게 없다. 100점 만점에 200점", "내가 옆에서 노래하고 싶다", "기회를 더 주고 싶다" 등의 심사평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용기와 힘을 실어줬다. 뿐만 아니라, 뛰어난 실력의 참가자가 나타나자 "드디어 여기서 내 제자를 찾았다!"라고 말해 트롯퀸 김연자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참가자의 정체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그리고, 푸근하고 인간적인 '아버지 마음 심사'를 선보인 진성은 놀라운 예능감으로 현장을 여러 번 초토화시켰다. '현재 직업을 버리고 이직할 만한 실력인지'를 주요 기준으로 심사했던 진성은 아쉬운 무대를 꾸민 참가자에게 "기존 직업을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반면, 좋은 무대에는 "이직할 만한 실력. 얼굴도 트로트에 통할 만한 인상이다", "이 실력이면 10위권 안에 들 것 같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