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영웅'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탄생기 프로덕션 영상 공개

기사입력 : 2022.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영화 '영웅' 측이 배우와 제작진의 뜨거운 노력을 담은 탄생기 프로덕션 영상을 7일 공개했다.

'영웅'(감독 윤제균, 제공배급 CJ ENM, 제작 JK필름 에이콤 CJ ENM)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이날 공개된 탄생기 프로덕션 영상은 안중근 의사의 뜨거운 마지막 1년을 스크린으로 생생하게 그려내기 위한 배우와 제작진의 노력을 고스란히 담아 눈길을 끈다. 윤제균 감독은 “라이브에 대한 도전 정신이 제일 컸었던 것 같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 했던 새로운 방식에 도전하고자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국영화 최초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를 연출하게 된 소감을 전해 새로운 도전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이어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 역의 정성화는 “연기와 노래의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고,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 역의 김고은은 “감정이 격한 신에서 감정을 유지하며 노래를 해야 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전에 시도된 적 없었던 현장 라이브 녹음 방식에 도전한 제작진과 배우들의 각고의 노력을 가늠케 한다.

'영웅'은 라트비아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1900년대를 생생하게 담아낸 것에 이어, 대규모 세트장으로 안중근 의사의 거사가 있었던 하얼빈역을 완벽하게 구현해 관객들을 역사의 한복판으로 이끌어낸다.

조상윤 촬영감독은 롱테이크 촬영으로 배우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것은 물론 “한국영화 최초로 4축으로 운영되는 와이어 캠을 사용했다”고 밝히며 영화 '영웅'만의 색다른 도전과 볼거리를 예고했다.

더불어 심현섭 의상감독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자 하나까지도 디자인에 공을 많이 들였다”고 밝혔고, 조태희 분장감독은 헤어스타일과 수염의 모양 등 실제 안중근 의사의 모습을 고스란히 재현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했다고 전해 디테일한 프로덕션과 높은 완성도를 기대케 한다. 이처럼 배우와 제작진의 뜨거운 열정이 담긴 탄생기 프로덕션 영상을 공개한 '영웅'은 올 겨울 전에 없던 풍성한 볼거리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영웅'은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냈다. 오는 12월 21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purplish@osen.co.kr

[사진] CJ ENM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