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신한대학교 측 “이범수 관련 학생 제보 확인..현재 법무감사팀 조사중”[공식]

기사입력 : 2022.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 DB.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이범수가 공연예술학부 학부장으로 있는 신한대학교 측에서 갑질과 관련된 제보와 관련해 현재 조사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한대학교 측은 7일 OSEN에 “이범수씨에 대한 제보가 있어서 학교 법무감사 팀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라며 “법무감사팀에서도 비밀리에 진행하고 있는 일이기 때문에 이범수씨의 해명이나 관련 사항에 대해 알려진 바는 없다. 결과가 언제 나올지도 모른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범수가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한대 공연예술학부에 다닌다고 주장하는 A씨와 B씨는 커뮤니티를 통해 이범수가 학생들을 A반과 B반으로 나뉘어서 차별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 유튜버 역시 이범수와 관련된 제보를 고발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유튜버는 비슷한 내용의 제보와 함께 반박하는 내용도 소개했다. 유튜버는 “A반 학생의 제보 내용이다. 전부 허위사실이라고 한다. B반 애들이 무슨 이유로 차별을 받는다고 느끼는지 이해가 가긴 한다고 한다. 그러나 돈 때문에 차별하는 게 아닌, 연기 실력이 부족해서 차별하는 거라고 한다. 더 나아가 아르바이트를 하면 수업을 들을 수 없는 환경은 사실이지만, 수업하기 전에 미리 공지했다고 한다. 군 휴학과 관련해서도 3학년 끝나고 가라고 한 건 사실이지만, 이건 학생들을 생각하는 마음에서 조언해준거라고 한다"라고 내용을 밝혔다.

이범수는 2014년부터 신한대학교 연기전공 교수를 맡아서 수업을 진행해 왔다. 교수를 맡은지 8년여만에 제보를 통해 문제가 불거진 만큼 학교 측의 조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pps2014@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