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구준엽♥︎서희원→박지현·백종원, 카더라에 우는 ★들..가짜뉴스 수난시대 [Oh!쎈 이슈]

기사입력 : 2023.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채연 기자] 최근 여러 스타들이 공개적으로 가짜뉴스와 카더라에 대해 고충을 토로한 가운데 여전히 루머가 끊이지 않으며 스타들을 고통에 빠뜨리고 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이연복이 출연해 식당 폐업과 관련된 잘못된 보도에 대해 해명하는 사건이 있었다. 그는 “대부분 유튜브 때문이다. 시기가 다른 뉴스를 짜깁기해 가짜뉴스를 만들더라. 식당 폐업도 부산 매장이 구인난으로 폐업한 건데, 서울 매장까지 폐업했다고 하더라. 서울 매장은 정상 영업 중이다. 유튜브에는 예전에 반려견이 무지개 다리를 건너서 우는 장면을 캡처해 ‘나 망했어요’라는 제목을 달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구라도 “유튜브를 보면 신지랑 김종민은 결혼한다더라. 나는 아내랑 딸이 처가에 있다고 했더니 ‘김구라 별거 중’이라고 영상이 올라오더라”고 또다른 피해를 언급했다.

가짜뉴스에 당한 스타는 이들뿐만이 아니다. 최근 윤영미 아나운서는 SNS를 통해 “‘헌 옷 수거함 옷 주워입고, 친정도 못가’ 윤영미 아나운서, 목사 남편과 이혼 준비하는 충격 이유.  동료 이숙영의 폭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개하며 “이런 무슨 말도 안되는 기사가? 기삿거리가 그렇게 없습니까? 저 이번 생엔 이혼수 없답니다. 통화할 때마다 사랑한단 말 잊지 않는 남편이랑 오래오래 잘 살려고요. 그리고 애들 어릴 적 헌 옷 수거함에서 깨끗한 헌 옷 가져와 애들도 입히고 저도 입었어요. 원래 중고 좋아하고요. 그게 뭐 어땠다고요?”라고 분노했다.

배우 소유진과 결혼해 세 아이를 두고 있는 백종원도 최근 사망설이 불거졌다. 그가 희귀병에 걸렸으며 거액의 치료비로 인해 아내 소유진과 세 자녀에게 100억원 가량의 빚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는 가짜뉴스가 전해진 것. 이에 백종원은 직접 글을 남기며 근황을 알려야 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에 출연해 얼굴과 이름을 알린 배우 박지현도 난데없이 씨름선수 출신이 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박지현이 학창시절 씨름선수로 활동했으며, 여자 중등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유망주였다는 글이 게재됐다. 여기에 박지현이 지난 2019년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과거 최고 몸무게가 78kg였고 살을 빼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했다”라고 밝힌 바 있어, 그가 씨름선수였을 것이라는 주장에 힘이 실렸다.

그러나 이 역시도 사실이 아니었다. 박지현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OSEN에 “박지현은 씨름선수를 한 적이 없다. 박지현 배우라고 올라와 있는 씨름선수 사진도 본인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꼭 스타들이 가짜뉴스에만 피해를 보는 건 아니다. 이니셜을 이용한 카더라 보도로 인해 피해를 입는 경우도 있다. 지난해 10월 근거없는 불륜설에 휩싸인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와 조정석은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분노를 표했다.

앞서 한 잡지사는 연기, 노래, 츰 실력을 겸비한 톱스타 A씨가 골프선수 B양과 열애를 넘어 동거 중이라고 보도했다. 특히 A씨는 모두가 알만한 아내 C와 결혼한 사이라고. 이로 인해 누리꾼들은 A씨가 김태희와 결혼한 비, 거미와 결혼한 조정석이 아니냐고 추측했고, 골프선수 B양은 ‘김태희 닮은꼴’로 유명한 박결이 거론되기도 했다.

불륜 의혹이 커지자 이들의 소속사는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사실이 각종 커뮤니티,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터무니 없는 지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직접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뜻하지 않게 두 사람과 얽힌 박결은 “어이가 없다.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라며 "번호도 모르는데. 나쁜 사람들. 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고 심경을 전했다. 당황스러운 심경과 참혹한 마음을 표현한 그의 말에 팬들은 응원을 전했다.

이러한 피해는 나라와 국적을 가리지않고 나타나고 있다. 20년만에 재회해 결혼에 골인한 구준엽, 서희원 부부는 마약설, 불륜설에 이어 최근 이혼설까지 휩싸이며 애를 먹고 있다. 최근 동방일보 등 중국 현지언론에서는 중화권 유튜브를 중심으로 구준엽이 서희원에게 이혼을 요구했다는 루머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 영상에는 구준엽이 서희원과의 결혼을 후회하고 있으며, 서희원에게 이혼을 요구했다는 것. 아무런 근거도 없이 주장만 나열한 영상에 중국 누리꾼들 역시 “명백한 가짜뉴스다”, “구준엽과 서희원이 법적 대응을 해야된다”고 비난했다고. 뜬금없는 불륜설에 직접 증거를 제시하며 해명한 구준엽과 전 시어머니 폭로로 인해 마약설을 반박한 서희원까지. 이들은 계속된 가짜뉴스와 카더라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이처럼 스타들을 순식간에 루머의 피해자로 만들어버리는 루머는 쉬지않고 계속해서 만들어지고 있다. 단순한 가십거리를 넘어 스타들을 고통에 빠뜨리는 가짜뉴스와 카더라는 의미없이 계속해 반복되는 상황이다.

사실 확인을 거치지않고 무분별하게 퍼지는 루머도 문제지만, 그 과정에서 해명과정을 거치지않으면 기정사실처럼 굳어지는 경우도 많다. 대응을 해도, 안 해도 문제인 상황에서 스타들은 더욱 지치고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cykim@osen.co.kr

[사진] OSEN DB, 서희원 SNS, 온라인 커뮤니티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