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더 글로리' 송혜교 ''피폐함 위해 체중 감량, 나도 나이 들어''

기사입력 : 2023.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송혜교 / 사진=엘르
송혜교 / 사진=엘르
송혜교 / 사진=엘르
송혜교 / 사진=엘르
배우 송혜교가 '더 글로리' 속 외모에 대한 쿨한 반응을 보였다.

송혜교는 26일 공개된 패션지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송혜교는 "'더 글로리'는 촬영하면서 모니터링을 거의 하지 않았다. 답을 알 수 없는 작품이었기 때문"이라며 "본능에 맡기고, 감독님과 대본에 기대서 가보자는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작품에 대한 뜨거운 반응에 대해서는 "한시름 놓은 사실이지만, 이렇게 많은 사람이 봐주는데 '그때 그 장면을 더 꼼꼼하게 했으면 좋았을걸' 하는 마음도 든다"고 털어놨다.

이어 "작품이 공개되고 난 뒤 '송혜교가 이런 연기를 할 수도 있었어?'라는 반응을 많이 봤는데 늦은 감도 있지만 반가워할 만한 얼굴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특히 '더 글로리'를 통해 첫 장르물에 도전한 송혜교는 "멜로드라마의 남녀 주인공은 멋지고 아름다워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더 글로리'는 그래야 할 요소가 없었다"며 "동은은 사는 내내 고생만 했는데 완벽하게 관리받은 모습으로 나온다면, 그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송혜교가 갑자기 늙었다'는 말도 있는데, 당연히 저도 나이가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송혜교는 역할을 위해 체중 관리를 했다고 밝히며 "동은이 외적으로 피폐해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이미 살을 많이 뺀 상태이기도 했다. 복수를 결심한 사람이 살이 찔 수도 있겠지만, 가해자들이 '저런 애가 뭐가 무서워'라고 여길 만한 왜소한 인물에게 당할 때 더 쾌감이 클 거라고 생각했다. 상처를 드러내는 장면을 찍을 때는 식단을 더 조절했다. 그렇게 찍었는데도 아쉽더라"라고 털어놨다.

한편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오는 3월 10일 파트2가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