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태양, '♥민효린' 사랑 담긴 도시락에 미소지으며 자랑('전참시')[Oh!쎈 종합]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오세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빅뱅 태양이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했다.

28일 방영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6년 만에 앨범을 발매한 태양이 등장했다. 태양은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태양은 “아 정말 형이나 나나 오래 기다렸다”라며 앨범 발매 당일 라이브 방송을 하러 가면서 마른 입을 다시기도 했다. 매니저는 “너도 기다렸지만, 팬들은 얼마나 기다렸겠냐. 군대 2년에 코로나19까지 겹치지 않았냐”라면서도 팬들의 마음을 알아주었다.

태양의 매니저는 원래 빅뱅 때부터 매니저였다고. 태양의 매니저는 “원래 빅뱅 매니저로 시작해 태양 매니저다”라면서 오래된 인연을 밝혔다.

촬영 준비를 하는 태양을 위해 매니저는 바나나를 갖다 주었다. 매니저의 섬세함에 태양은 웃었다. 태양은 “옛날에 다이어트할 때 뭐 못 먹는데, 형 혼자 맛있는 거 먹고 와서 막 자랑하는 거다. 그래놓고 음식은 안 줬다. 그런데 오늘 갖다 준 바나나는 맛있게 먹어야지”라고 말한 것. 또한 매니저는 정말 쉴 새 없이 먹을 것을 먹으며 먹성을 자랑했다.

이어 태양은 “미국 갔을 때 촬영하면서도 다이어트를 엄청나게 하고 있었다. 그런데 미국에서 밥차는 아메리칸, 멕시칸 다 나오더라. 먹을 수가 없어서 너무 배고파서 형한테 바나나 좀 구해달라고 했다. 한참 안 오는데, 오는 거 보니 바나나가 까맣더라. 바나나를 구워오더라”라며 추억을 자랑했다. 이런 추억을 기억하는 사람이 또 있었다. 바로 지드래곤이었다.

매니저는 “지드래곤이 어느 날 만나더니 ‘형 아직도 회사 다니냐’라고 하더라. 그러더니 ‘형 바나나 구워줄 때부터 알아봤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평생 붙어 있을 거라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태양은 와이프에 대한 깊은 사랑도 공개했다. 민효린이 싸준 도시락을 꺼내면서 태양은 “장난 아니죠? 원래 계란 후라이 많이 해주는데, 중요한 날이라고 달걀말이를 해줬다. 사랑이 담긴 음식이다”라며 연신 자랑했다. 태양은 민효린이 싸준 도시락을 보이며 달걀말이에도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표정은 갓 사랑에 빠진 것돠 다를 바가 없었다. 홍현희는 “아니, 태양 씨 표정이 정말 사랑에 푹 빠진 표정이라 보기 좋다”라며 감탄을 거듭했다.

태양은 평양냉면에 푹 빠졌는데 이조차도 민효린의 영향이었다.

태양은 “와이프가 평양냉면을 전도했다. 연애할 때마다 뭐 먹고 싶냐고 물어보면 평양냉면이라고 했다. 그래서 제가 그것에 푹 빠졌다. 이제는 와이프는 안 먹는다. 평양냉면 금지다”라고 말했다. 이런 태양과 함께 한 친구는 조나단이었다. 교회에서 우연히 알게 돼 친해졌다는 두 사람.

태양은 “조나단이랑 빵집을 갔는데 어린 친구가 우리를 가리키며 오더라. 나를 알아보는구나, 했는데 조나단한테 팬이라고 하더라. 사인 받고 싶어해서 내가 카운터까지 가서 종이랑 펜 빌려서 가져다 줬다”라며 조나단의 인지도에 밀린 굴욕을 전해 웃음을 전하기도 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