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마이웨이' 강부자, 김성환 극찬 ''참 괜찮은 배우, 괜찮은 인간''[★밤TView]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마이웨이' 배우 강부자가 김성환을 극찬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54년 차 베테랑 배우이자 가수 김성환의 인생이 공개됐다.

김성환은 먼저 오랜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김성환은 "초년에 연기자로 출발했는데 수없이 별의별 역할 다 했다. 죽은 시체부터 걸어가는 사람, 군인 D, 포졸 4, 포졸 하다 수염 달고 대감 역할도 하고. 이런 역할 저런 역할 다 해본 것 같다"고 밝혀 탄성을 자아냈다. 그가 어렵게 기회를 얻은 것은 1979년 즈음이었다.

김성환은 당시 70년대 톱 여배우 정윤희에 이어 장미희와 주인공을 맡았다고 밝혀 탄성을 자아냈다. 김성환은 "(특히) 장미희 씨와의 녹화 장면을 잊을 수가 없다"며 "애인이던 장미희 씨와 우여곡절 끝에 만나는 장면이었다. 큐 사인이 오면 바로 눈물 흘려야 했는데 그게 얼마나 어려운 일이냐. 정말 눈물이 나올까 했는데 장미희 씨 눈에서 바로 눈물이 나오더라.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추억을 회상했다.

김성환은 이어 "당대 최고의 두 여배우들과 연기를 하고 나서 바로 주말 연속극 '현해탄은 알고 있다'의 주인공 역할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김성환은 "그때 (역할에 대한) 준비를 다 하고 일본에 가려고 했는데, 그게 언론 통폐합이 됐다면서 취소가 됐다. 내 연기 생활이 여기서 끝나는구나 생각도 들고, 10년 동안 했는데 이제는 안 되는구나 싶어 마음의 상처가 굉장히 컸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성환은 "그 당시에 제 기억으로는 '동녀'라는 일일 연속극을 한 달 내내 하면 30만 원이었다. 계속 출연해도 많지 않은 돈인데 그렇게 출연하고는 1~2년을 예사로 놀았다"며 드라마가 취소되자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덧붙였다. 김성환은 결국 80년대 초반에 통행금지가 풀리면서 생활비를 해결하기 위해 노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김성환은 "밤무대서 노래하기 시작한 게 큰 힘이 됐다"며 "밤무대가 아니었으면 연예인들은 밥 굶는 사람이 많았을 거다"고 말했다. 김선환은 또한 전성기 시절 무려 7개의 가게서 공연하며 "밤무대 황제"로 불렸다 밝혀 탄성을 자아냈다. 이에 30년 전부터 절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냈다던 진성은 "옆에 붙어만 있어도 콩고물이 떨어질 정도로 밤무대를 싹쓸이하셨다"고 증언해 웃음을 더했다.

김성환은 박근형, 전원주와도 애틋한 친분을 자랑했다. 박근형은 백일섭, 이순재 등과 함께 고스톱을 치는 사이라며 "원래 두 가지를 같이 하면 망한다고 하지 않았냐. 근데 얘는 둘 다 할 수 있지 않냐"고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전원주는 이어 "연기 생활이 가장 힘들 때 마음이 통해서 누나 동생 사이로 친하게 지낸다"며 친남매 케미를 드러냈다.

김성환은 그 중에서도 강부자를 "가장 귀중한 분으로 모시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환은 입대 당시 강부자, 사미자, 여운계가 당시 한 달 월급이던 3천 원을 선뜻 건넸다며 "합쳐서 만 원이면 군복무 끝날 때까지 빵을 사 먹을 수 있는 돈이었다"고 뭉클해했다. 김성환은 군복무 동안에도 강부자가 공연 차 찾아와준 덕분에 "몇 개월만에 쌀밥을 먹었다"고 감사를 덧붙였다.

강부자는 이에 "성환 씨가 그렇게 복덩어리다. 참 괜찮은 배우였고 괜찮은 인간이었다"고 답해 뭉클함을 더했다. 김성환은 "빈말같이 들릴지 모르겠지만 뭐든 드리고 싶은 마음이다"고 밝혔고, 강부자는 "이미 잔치 때 좋은 거 해주지 않았냐. 남편 팔순 잔치, 내 희수 잔치, 결혼 50주년을 합쳐서 잔치할 때 성환 씨가 황금 열쇠 갖다 줬다. 충분히 감사하다"고 답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