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김부용, 母와 눈맞춤+무릎베개 입소식에 ‘몰래카메라’ 의심 (‘효자촌’)[종합]

기사입력 : 2023.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하영 기자] ‘효자촌’ 뒤늦게 합류한 김부용이 몰래 카메라로 아닌지 의심했다.

29일 방송된 ENA ‘효자촌’ 9회에서는 새로운 입주민 김부용 모자(母子)와 함께하는 입소식과 ‘효자 골든벨’, ‘효도 미션’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윤기원은 “나는 봤는데 안 가르쳐준다”라며 새로 입소하는 김부용 모자에 대해 함구했다. 이에 유재환과 장우혁은 “내가 1번으로 나갈 것 같다’라며 불안해 했고, 이때 김부용 모자가 등장했다. 출연자들은 “불안하다. 한 분 오시니까 불안하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고, 김부용은 “우리가 그럼 안 좋은 거네?”라며 머쓱해 했다. 어색함도 잠시 출연진들은 제대로 환영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제작진은 김부용에게 어머니와 100초 눈맞춤을 요청했다.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김부용 모자는 함께 눈을 맞췄다. 김부용은 “되게 이상하다”라며 민망해 했고, 반면 어머니는 갑자기 눈물을 보였다. 이에 김부용은 인터뷰에서 ‘무슨 생각이 들었나’라는 물음에 “엄마 얼굴을 그렇게 오래 본 게 처음이다. 가까이서 그리고 계속 이렇게 엄마 눈에 눈물이 고이는데 그걸 못 보겠더라. 많이 좀 늙어셨더라. 가까이서 보니까 주름 하나하나 보이니까 못 보겠더라고요”라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어머니 무릎을 베고 잠들어 주세요”라고 말했다. 김부용은 “진짜 하는 거냐”라며 몰래 카메라를 의심했다. 얼떨결에 김부용은 어머니 무릎을 베고 누우면서 “여기서 자면 입 돌아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어색한 김부용과 달리 어머니는 아들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김부용과 함께 본격적인 ‘효자 골든벨’이 시작됐다. 제작진은 새로 온 김부용을 배려해 1등 뽑기 규칙을 전했고 이름 맞추기, 혈액형, 띠, 애창곡 등 문제를 출제했다. 치열한 대결 끝에 이날 ‘효자 골든벨’의 우승은 유재환이 차지했다. 이에 유재환 어머니는 “진짜 다 알아요. 걔는 하다 못해 주민등록 번호도 다 알고 진짜 너무 너무 잘 알아요. 걔는 나에 대해서”라며 뿌듯해 했다.

그러자 데프콘은 “유재환 씨 제일 처음 등장했을 때 ‘안 되겠네 큰일이겠네’ 했는데 부모님 정보는 가장 많이 알고 있는 게 유재환이었다. 저게 효다. 혹시나 위급상황 생길 때 바로바로 대처할 수 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한편, 제작진은 아들들에게 “밤새도록 부모님이 편안하게 주무실 수 있도록 돌봐주세요”라며 “선물을 정성스레 준비해서 머리맡에 깨시기 전에 놔두세요”라며 효도 미션을 전달했다. 그러나 유재환은 어머니보다 먼저 잠들어 불효를 했고, 장우혁, 윤기원, 신성, 김부용은 각자의 방식대로 미션 수행에 나섰다. 그러던 중 스케줄을 마치고 새벽 1시에 돌아온 양준혁은 뒤늦게 미션 소식을 접했으나 ‘효자촌’ 도착과 동시에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mint1023/@osen.co.kr

[사진] ‘효자촌’ 방송화면 캡처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