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최강 몬스터즈, 꿈의 '7할 승률' 달성까지 단 1승 [최강야구]

기사입력 : 2023.0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최강 몬스터즈, 꿈의 '7할 승률' 달성까지 단 1승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가 꿈의 '7할 승률' 달성까지 단 1승만을 남겨놓고 감독과 선수 모두 승리에 온힘을 다한다.

3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한일장신대의 2차전이 진행된다.

최강 몬스터즈는 목표했던 시즌 7할 승률 달성까지 단 1승만을 남겨놓고 있다. 하지만 한일장신대와 1차전에서 패하며 이제는 남은 3경기에서 반드시 1승을 거둬야 하는 부담감을 짊어지게 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강야구'를 위해 과감하게 프리를 선언한 정용검 캐스터를 비롯한 제작진, 선수들까지 총 230명의 일자리가 걸려 있기에 그 어느 때보다 승리를 간절하게 바라며 경기에 임한다.

2연속 콜드게임 승리로 자신감에 취해 있던 최강 몬스터즈도 패배 이후 다시 한 번 절치부심하며 '각성 모드'에 돌입한다.

'악마' 정근우와 '택근브이' 이택근은 평소 하지 않았던 플레이로 한일장신대 선수들을 혼란에 빠지게 한다.

김성근 감독도 그 어느 때보다 승리에 진심으로 임한다. 그는 경기 중간 마운드에 올라가 꼼꼼하게 작전 지시를 한다.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김성근 감독은 "그렇게 세밀하게 이야기한 건 처음"이라고 고백했다.

제작진은 "특타 훈련, 징크스 탈출 노력, 상대 선수 멘탈 흔들기 등 총력전을 기울인 최강 몬스터즈가 꿈의 7할 승률 달성을 이룰 수 있을지 이번 경기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