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진태현 ''시간이 깨졌다..유산한 딸 차마 얼굴 못 봐'' ♥박시은도 '눈물' ('동상2') [종합]

기사입력 : 2023.01.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동상이몽2'에서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가 유산의 아픔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함께 했다.

이날 5개월만에 스튜디오롤 진태현이 등장,  그는 "그 동안 아이를 보내고 나서 숨기지 않고 계속 꺼낸다 아픔을 나누고 있다"면서 씩씩하게 인사했다.

다섯달 만에 다시 인사를 전한 박시은과 진태현.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두 번의 유산 끝에 임신 소식을 전했으나 출산을 20일 앞두고 또 한 번 유산의 아픔을 겪어 안타까움을 겪었던 바 있다. 

두 사람에게 2022년 한 해에 대해 물었다.  박시은은 "일단 너무 행복했던 2022년 한 해였다 그냥 너무 행복했다  아이를 꼭 품어보고 싶었기 때문"일며   "품고 있는 시간동안  선물처럼 와줬기에 더 없이 행복했다, 아이를 통해 사랑과 희생을 배웠다"고 했다. 

이에 진태현은 "주변에서 물어보면 시간이 끼져버렸다고 표현해, 멈췄다고 하기 그렇다"면서  "의도치 않게 우리 부부의 시간이 깨진 감정 그 시간이 너무 힘들었다"며  2022년에 시간이 머물러 있는 감정을 전했다. 

아이와 설레던 첫만남에 대해 박시은은  "아이도 너무 건강했는데  정기검진을 가니 아이 심장이 멈춰있었다, 그래서 그 아이를.."이라며 눈물,  "다시 생각이 나서 (눈물이 났다), 그 아이를 보내주게 됐다"며 마음을 추스렸다.  

그렇게 제왕절개로 아이를 보냈다는 두 사람.  진태현은 "그냥 상상 속에서 아기 모습을 그렸다, 상상했던 아기 모습을 간직하고 싶어, 얼굴을 안 보겠다고 했다"면서  "(의사) 선생님께서 너무 예뻤다고 하셨다"며 울컥하며  
눈물을 흘렸다. 진태현은 "상상으로 본 아이를 남기기로 했다"며 아이의 얼굴을 애써 보지 않았다고 전하면서  
"나중에 먼훗날 (내가 세상을 떠났을 때 만나면 그때 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은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