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플래카드 논란' 레이양 ''DM으로 욕 많이 먹어, 김구라에 사과''

기사입력 : 2023.0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노을 기자]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방송인 레이양이 과거 불거졌던 플래카드 논란에 대해 밝혔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레이양을 만나다. 연예대상 사건 후 갑자기 사라진 섹시스타 근황. 8년째 레이 타는 레이양'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레이양은 "당시 MBC '나 혼자 산다'를 연예대상 다음 날 촬영했다. 많은 이슈가 있었고, 별로 유명하지도 않던 제가 이틀 동안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나 혼자 산다'를 촬영해야 하는데 한숨도 못 잤다. DM으로 욕이 너무 많이 왔다. 오죽하면 제작진이 '휴대전화를 꺼 놔라'고 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레이양은 지난 2015년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김구라가 대상을 수상하던 당시 플래카드를 든 모습이 카메라 앵글에 계속해서 잡혀 비매너 행동이라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레이양은 "당시 제 미션은 '복면가왕' 팀 현수막을 잘 들고 있으라는 거였다"며 "현수막이 점점 처지고 있었다. 그럼 제가 옆에서 좀 당겨서 펴면 되는데 그걸 생각하지 못했다. 저는 제 얼굴이 나오는지도 모르고 객석을 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구라의 대상 수상으로)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그렇게 다 끝나고 나서 차에 탔는데, 회사에서 전화가 왔다. 제가 실시간 검색어 1위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만약 제가 상을 받는데 옆에서 누가 자꾸 시선을 강탈한다면 당연히 안 좋게 볼 수밖에 없다. 그냥 제가 잘못한 거였다. 김구라 선배에게도 전화를 걸어서 '죄송하다'고 했다. 그랬더니 (김구라가) '네가 뭐가 죄송하냐. 내가 미안하다'고 해주셨다"고 전했다.

레이양은 4년 간의 공백기 후 부산으로 내려갔다. 그는 "14년을 서울에서 살았고, 다 정리하려고 집도 다 뺐다. 연예인도 안 하려고 했다. 돈을 벌려고 서울에 온 거였는데 할 게 없더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부산에서 국밥 장사를 하려고 했는데 친구가 '지금까지 한 게 아깝다'고 해서 연기학원에 갔다. 저는 항상 배우고 싶은 사람이기 때문에 지금도 열심히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배우를 준비 중인 근황을 알렸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