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소울메이트' 변우석 ''첫 개봉 영화, 김다미X전소니에 조언 구해'' [Oh!쎈 현장]

기사입력 : 2023.0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준형 기자]배우 변우석이 생각에 잠겨 있다 2023.02.03 / soul1014@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영화 '소울메이트'의 배우 변우석이 첫 개봉작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3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공 스튜디오앤뉴, 배급 NEW,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앤드마크 스튜디오) 제작보고회가 치러졌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과 민용근 감독이 참석해 방송인 박경림의 진행 아래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소울메이트'는 1998년,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김다미 분)와 하은(전소니 분), 그리고 진우(변우석 분)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 것을 함께 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변우석은 처음으로 극장 개봉작으로 팬들을 만난다. 

이에 변우석은 "처음은 항상 설레는 것 같다"라며 긴장감과 설렘을 표했다. 또한 그는 "제가 촬영장에서 막내처럼 했다. 실수를 해도 형제처럼 재미있게 얘기하면서 즐겁게 촬영했다"라며 웃었다. 김다미는 "제가 진짜 얘기를 많이 했다. 현장에서도 고민하고 끝내고도 고민하고. 재미있었지만 더 잘하고 싶어서 열정을 가졌다"라고 거들었다. 

변우석은 "첫 개봉작이지만 만나기 전에 배우들의 이미지가 잡히진 않았다. 그냥 작품을 봤을 때 좋은 작품에 해를 끼치면 안 된다는 생각이 컸다. 그래서 이미지가 바뀐 것보다 만나고난 뒤 다미라는 친구는 제가 현장에 있을 때 편하게 해주려고 노력해주고, 현장에 물들 수 있게 도움을 줬고, 소니는 먼저 다가와줬다. 먼저 전화해서 편하게 다가갈 수 있게 도와줘서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확실히 현장에서 스크린 선배님들이시다 보니 제가 힘들어할 때 의견을 여쭤보면서 조언을 구했다. 진우가 미묘한 느낌의 표현들을 해야 해서 다미랑 촬영할 때도, 소니랑 촬영할 때도 물어봤다"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소울메이트'는 3월 15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박준형 기자 / soul1014@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