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소울메이트', 김다미X전소니X변우석이 그릴 찬란한 그 시절 [종합]

기사입력 : 2023.0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건대입구=김나연 기자]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 민용근 감독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 민용근 감독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이 뭉쳐 누구나 겪은 빛나는 그 시절을 그리고, 그리운 그 사람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 '소울메이트'가 세대를 막론한 공감을 일으킬 예정이다.

3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울메이트'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민용근 감독,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울메이트'는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김다미 분)와 하은(전소니 분) 그리고 진우(변우석 분)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 것을 함께 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

민용근 감독은 "배우들과 개봉하면 어떤 일이 펼쳐질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현실이 되니까 벌써 꿈이 이뤄진 것 같은 느낌이다. 떨린다기보다는 설레는 느낌이 큰 것 같다"며 "누구에게나 눈을 감으면 떠올릴 수 있는 한 사람이 있는 것 같다. 친구일 수도 연인일 수도, 가족일 수도 있다. 삶을 살아가고 오랜 시간이 쌓이면서 '그 사람이었구나'라고 깨닫게 되는 순간을 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제주를 배경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미소와 하은이 물리적으로 떨어질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고, 제주에서 미소와 하은, 진우가 청춘의 시기를 보내게 되는데 청춘의 모습과 제주의 자연이 닮아있다고 생각했다. 인물을 더 심도 있게 만들어주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다미는 그간 보여줬던 캐릭터에 한층 더 깊어진 감성을 입혀 불안하지만 자유로운 영혼을 지닌 '미소'를 완성했고, 전소니는 고요한 '하은'을 그만의 섬세한 매력으로 그려냈다. 여기에 '미소', '하은'과 함께 하는 '진우' 역으로 변우석이 합류했다.

배우 김다미, 전소니가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김다미, 전소니가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다미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미소는 겉으로 보기에는 자유분방하지만, 안에 아픔을 간직하고 있고, 꿋꿋하게 잘 살아가고 있는 캐릭터"라고 했고, 전소니는 "하은이는 어떤 순간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그대로 표현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라서 사진을 찍는 것도 좋아한다. 내가 이 대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세상을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에 대한 고민도, 생각도 많다"고 설명했다.

'소울메이트'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하는 변우석은 "확실히 '처음'은 뭔가 특별하고 설레고 기대되는 순간이다.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고,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진우는 안정적인 삶을 추구하고, 자신의 꿈을 향해 잘 달려가는 친구"라고 말했다.

변우석은 세 사람의 호흡에 대해 "촬영장에 같이 있으면 재밌게 놀다가도 제가 실수하면 형제처럼 장난치고, 셋이 재밌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했고, 김다미는 "촬영장에서도 밖에서도 얘기를 많이 했다. 현장에서도 이것저것 하고, 고민도 많이 했다. 재밌었지만 그만큼 열정을 많이 가지고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변우석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변우석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다미는 "전소니는 언니를 잘 알고 있었다. 한번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 작품을 통해서 언니를 만나게 될 줄은 몰랐다. '이렇게까지 친해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영화를 하면서 그런 기회가 생기는 게 쉽지 않은데 진심으로 대해줘서 행복했다"면서 변우석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진우 같다고 생각했고, 촬영하면서 진우라는 캐릭터가 어렵다. 미소와 하은 사이에서 모호한 감정을 왔다 갔다 하는 지점이 있는데 그 안에 열정적으로 해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전소니는 "김다미 배우와 연기를 한다는 점이 신났고, 또 '소울메이트'니까 더 욕심이 났던 것 같다. 막 다가가면 거부감이 생길 수도 있으니까 속도를 잘 맞춰서 편하게 친해질 수 있게 노력하고 싶었다. 그 과정이 전부 행복했던 것 같다. 잘 받아줘서 고마웠고, 같이 하는 순간이 든든했던 것 같다"며 "(변) 우석 오빠는 먼저 다가와서 친절하게 대해주고, 나이스한 사람이다. 다정하고, 말랑말랑한 성격이라서 저희가 막내처럼 대하면서 지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변우석은 "작품을 봤을 때 내가 이 좋은 작품에 폐를 끼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만나고 나서 다미는 제가 현장에 있을 때 편하게 하려고 노력해주고, 현장에 물들 수 있게 도움을 줬고, 소니는 먼저 다가와줬다. 스크린에서는 선배님들이시니까 힘들 때 많은 의견을 물어봤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김다미, 전소니, 변우석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와 하은, 진우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것을 함께 한 이야기 '소울메이트'는 오는 3월 개봉예정이다. /2023.02.0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특히 '소울메이트'는 중국 영화 '안녕, 소울메이트'를 원작으로 한다. 민용근 감독은 "원작이 가지고 있는 이야기와 캐릭터의 틀이 고전적인 방식이었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을 것 같은 이야기의 구조와 캐릭터라고 생각했고, 기본적인 좋은 틀을 가진 원작이 있기 때문에 한국에 맞는 공간, 배우들이 붙었을 때 더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영화가 가지고 있는 정서적인 결이 많이 다르다. 조금 서정적인 느낌이 강조되기도 했고, 그림이라는 소재가 중요하게 쓰인다. 그런 부분들이 원작과 큰 차별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다미는 "원작을 좋아했고, 셋 다 원작에서 뭔가를 차용한다기보다는 저희가 가지고 있는 것들, 제주도라는 배경 안에서 다른 감정선으로 한국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다. 원작에 신경쓰지 않고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울메이트'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건대입구=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