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비긴어게인' 하동균-헤이즈, 일상을 특별하게! 감성 깨운 자자곡[종합]

기사입력 : 2023.0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비긴어게인' 하동균-헤이즈, 일상을 특별하게! 감성 깨운 자자곡[종합]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이 계속해서 듣고 싶은 역대급 버스킹 공연을 남겼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이하 '비긴어게인')'에서는 박물관 팀 임재범, 하동균, 김필, 헤이즈, HYNN(박혜원), 정성하, 김현우(딕펑스)와 광장 팀 박정현, 김종완(넬), 강민경(다비치), 존박, 최정훈(잔나비), 김도형(잔나비), 정동환(멜로망스)의 버스킹이 종료됐다. 두 팀은 풍성한 노래 선물로 평범했던 일상을 특별하게 만들었다.

이날 하동균과 헤이즈는 자신이 작사 작곡한 곡으로 솔로 공연을 펼쳤다. 바다에 떠다니는 병을 보며 자신과 같다고 생각했다는 하동균의 'From Mark', 수없이 반복되는 필연적인 우연을 주제로 한 헤이즈의 '헤픈 우연'이 시청자들의 감성을 깨웠다.

이어 HYNN(박혜원)이 요즘같이 쌀쌀한 날씨에 듣기 좋은 노래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로 몰입을 높였다. 인이어 볼륨이 커서 HYNN(박혜원)의 파워풀한 성량에 고막 어택을 당한 정성하는 그녀가 사과를 건네자 "이런 보컬에 고막이 나간다면 오히려 좋지 않을까요"라고 심쿵 멘트를 날려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상승시키기도 했다.

하동균의 아이디어로 팀명이 '7번 버스'가 된 박물관 팀은 마지막 곡으로 단체 곡 '이 밤이 지나면'을 선보였다. 연주 담당 멤버들과 보컬 담당 멤버들의 멋진 호흡에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이 쇄도한 가운데 광장에서는 김종완과 강민경이 넬의 '한계'를 듀엣으로 준비했다. 두 사람의 목소리와 화음으로 새로워진 노래가 황홀함을 더했다.

광장 버스킹의 엔딩은 최정훈이 장식했다. 신나는 버스킹을 예고한 최정훈은 '투게더!'를 선곡, 관객 쪽으로 가까이 다가가 귀여운 춤과 함께 흥을 고조시켰다. 광장에서도 어김없이 관객들의 앙코르 외침이 잇따르자 오프닝 게릴라 버스킹을 맡았던 박정현이 'Watermelon Sugar'를 한 번 더 부르며 화답했다. 한편, 박물관 팀에서는 앙코르로 임재범과 HYNN(박혜원)이 '살아야지'를 선사했다.

양 팀의 버스킹이 모두 마무리되고 존박은 버스킹의 주제인 인터미션을 언급하며 "여러분들께 달콤한 휴식이 되었으면 좋겠고 이 멤버들과 함께여서 좋았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HYNN(박혜원)은 "너무 꿈같아요"라며 학생 때부터 노래를 들으며 자랐던 선배들과 함께한 만큼 "너무 영광이었던 하루"라고 표현했다. 김필 역시 임재범의 곡으로 대학 입시를 치렀다고 하자 하동균은 즉석 라이브를 제안, 김필의 '너를 위해'를 짧게 들어볼 수 있었다.

광장 팀과 박물관 팀의 진심이 느껴지는 버스킹 소감, 감사 인사와 더불어 버스킹 중 임재범이 관객들의 배고픔을 걱정하거나 후배들의 활약에 엄살을 부리는 모습, 강민경의 목소리와 정동환의 연주가 어우러진 '선물'이 살짝 공개돼 깨알 재미를 안겼다.

한편,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은 오는 10일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