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첫방' 탈모 1천만 시대, 육중완의 눈물→전 야구 선수들 애환까지 ('모내기클럽')[어저께TV]

기사입력 : 2023.0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오세진 기자] ‘모내기클럽’ 1천만 탈모인의 시대, 이들을 위한 시간이 펼쳐졌다.

4일 첫 방송된 탈모인을 위한 MBN ‘모내기 클럽’이 화려한 막을 올렸다. MC는 장도연, 패널은 박명수와 김광규였다. 박명수는 오래 전부터 탈모의 기미로 흑채를 뿌려 커버를 해오곤 했다. 박명수는 “이런 시대가 왔다. 이왕 빠지는 거 더 빠졌어야 했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도연은 “이미 충분히 많이 빠졌다”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살짝 울컥하려는 심경을 꾹 누르고 “여기 그런 이야기 예민한 분들 많다. 조심해주셔라”라며 부탁해 웃음을 안겼다.

‘탈모인을 위한, 탈모인의 축제! 모내기 클럽’의 시간, 김광규는 “나는 왜 이런 프로그램이 나한테 온 건지 궁금했다”라며 모른 척 굴었는데 박명수는 “거울을 보셔라”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웃지 못할 애환을 전했다. 김광규는 영화 '친구' 캐스팅에 대해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광규는 “유오성 씨보다 한 살 어린데, 이 애기 얼굴로 선생 역할이 가능할까 걱정이 됐다. 그런데 내가 탈모라서 그 역할이 가능했다”라고 말했다.

또 박명수는 “나이트 클럽에 가려고 엘레베이터를 탔다. 머리 위에 거울이 있는데, 내 정수리를 보았다. 그날에서야 탈모임을 알았다”라며 탈모를 처음 발견했던 때를 알렸다.

전 야구선수 유희관은 “이 헤어스타일은 탈모 때문이다. M자 탈모라서, 뒤통수는 아직 살아있다”라며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나 다를 바 없는 헤어스타일링에 대해 이렇게 전했다. 이에 윤석민은 “전혀 사실 5년 전에 모발 이식을 했다. 저는 사실 탈모랑 거리가 멀다고 생각했는데 M자 이마였다. 원래 저쪽에 이마가 없는 건 줄 알았다”라며 자신 또한 시술을 받았노라 고백했다.

탈모인들은 자신과 동갑내기 연예인을 말하면서 씁쓸한 표정을 지우지 못했다. 전 야구 선수 송창식은 송중기를, 육중완은 조정석과 조승우를, 미노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꼽았다. 아무래도 탈모 때문에 노화가 더 부각되는 건 어쩔 수 없기 때문.

그러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이름이 나오자 패널 하나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도 M자 이마인 거 같던데. 슬슬 진행되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패널 전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도도 섭외하자”, “디카프리오도 나와야 한다” 등 시원하게 외쳐 관객을 웃게 했다.

모두 울고 웃는 시간, 육중완은 탈모로 마음 고생을 했다고 알리며 눈물을 살짝 보이기도 했다. 관객석 또한 많은 탈모인들이 앉아 있어서, 이들은 긍정의 힘을 받고 간다고 인터뷰를 했다.

이어 윤석민은 “탈모여도 겁 먹을 것 없다. 처음에 알면 자신감 떨어지지만 저처럼 이식이라는 것도 있다. 겁내지 말길 바란다”, 송창식은 “제가 드리고 싶은 얘기는 대머리 치고 거지 없다. 내 일에 최선을 다하시길 바란다”, 육중완은 “살면서 머리숱 좀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남자는 머리빨보다 감성이다”라고 말하며 모든 탈모인을 응원하는 멘트를 남겼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N 채널 ‘모내기 클럽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