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법쩐’ 2회 남기고 완전히 바뀐 인물관계..제작진 “통쾌한 전개 이어질 것” 귀띰

기사입력 : 2023.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채연 기자]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법쩐’이 인물들 간 관계가 완전히 뒤집히는 충격 반전 스토리를 펼친 가운데, 막판까지 집중해서 지켜봐야 할 핵심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과 ‘법률 기술자’ 준경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엎치락뒤치락을 거듭하는 흥미진진 복수 스토리와 감각적이고 세심한 연출력, 배우들의 열연이 시너지를 터트리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꽉 잡은 쾌속 행보를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은용(이선균 분)과 박준경(문채원 분)은 명회장(김홍파 분)과의 거래를 통해 황기석(박훈 분)의 선거 개입 정황이 담긴 USB를 되찾았고, 동시에 명세희(손은서 분)와 접선, 명회장의 검찰 커넥션에 명회장이 ‘바우펀드’ 사태 당시 공매도로 수익을 올렸단 정황을 흘려 내부 분열을 일으켰다. 그리고 권력을 욕망하는 황기석의 손을 잡고 명회장이 ‘바우펀드’ 사태 주범으로 둔갑시켰던 이수동(권혁 분)까지 포섭,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명회장이 수사 조작의 원흉임을 폭로하기에 이르렀다.

‘법쩐’이 최종회를 앞두고 의외의 결탁과 뜻밖의 음모, 배신이 난무하는 스토리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집중해서 지켜봐야 할 막판 관전 포인트를 정리했다.

# ‘눈눈이이’ 이선균→정의로운 강유석, 이대로 영영 굿바이?

은용과 박준경은 나쁜 놈을 잡기 위해선 기꺼이 나쁜 놈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불법 매수와 납치 등 거칠 것 없는 ‘눈.눈.이.이. 복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장태춘(강유석 분)은 은용과 박준경의 이러한 함무라비식 복수 방식에 회의감을 느꼈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며 은용과의 결별을 선언했다. 하지만 강유석은 치밀하고 가차없는 은용의 처세에 다잡은 증인 이수동을 뺏기며 허탈감에 휩싸였다. 장태춘이 “영리하지 못한 정의는 아무 쓸모 없다”는 은용의 일갈에 분노를 터트린 가운데, 마지막까지 검사로서의 존엄을 지킬 수 있을지, 또 은용이 전한 “장태춘 검사는 이 싸움을 끝낼 결정적 한방”이라는 말의 진짜 의미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 문채원-박훈, 반전 기자 회견이 몰고 올 파문은?

박준경은 선거를 앞둔 손장관(조영진 분)에게 과거 조작 수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개최하자고 설득하면서, “이번 기회에 윗선까지 싹쓸이하지 않으면 진실은 또 덮일 것”이란 각오를 다졌다. 결국 박준경은 기자들 앞에 섰고, “이 사건의 공범은 황기석 검사”라고 말하며 황기석을 등장시켰다. 은용이 시키는 대로 하겠다고 약속한 황기석은 모두 앞에서 무릎을 꿇은 후 고개를 숙였고 “지난날의 잘못을 반성하며 성역 없이 수사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내부 고발자가 되겠다고 선언해 충격을 안겼다. 은용과 박준경, 황기석이 누구도 예상 못한 ‘같은 팀’을 이루게 된 상황에서 세 사람이 명회장(김홍파 분)을 무너뜨리는데 성공할지, 기자회견이 몰고 올 파장은 어떨지 호기심을 높인다.

# 제대로 뒤통수 맞은 김홍파, 어떤 반격 펼칠까

명회장은 ‘바우펀드’ 사태 꼬리 자르기를 위해 황기석을 희생양으로 만든 후 만신창이가 된 황기석을 향해 “돈이 진짜 권력”이라며 “내 밑에서 돈 배우라”고 쐐기를 박았다. 하지만 황기석은 결국 “니가 원하는 것을 되찾게 해주겠다”는 은용의 손을 잡았고, 명회장은 박준경과 황기석이 자신을 공격하는 기자회견을 보고 역대급 분노를 터트렸다. 자신이 가진 ‘쩐’의 힘으로 그 어떤 권력자도 한 방에 날리는 파워를 가진 명회장이, 이들을 향해 어떤 반격을 펼칠지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법쩐’이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뒀다. 지금껏 펼쳐 놓은 모든 떡밥을 완벽히 회수하는 통쾌한 전개가 이어질 것”이라고 귀띔하며 “시청자 여러분이 가진 모든 궁금증과 기대감을 해결해 줄 남은 이야기들을 계속해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법쩐’ 11회는 오는 10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cykim@osen.co.kr

[사진] 레드나인 픽쳐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