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연진이 같은 것들''..권민아, 5천만원 사기 피해 ''죽을것 같아'' 고통

기사입력 : 2023.0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나연 기자] 5천만원 상당의 중고거래 사기 피해를 입었던 AOA 출신 권민아가 고통을 호소했다.

6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한데 사기 좀 그만쳐 몇천만원이 니네집 애 이름이냐"고 글을 올렸다.

앞서 권민아는 "물물 교환을 하자는 알림이 떠서 서로 마음에 드는 백을 바꾸기로 했다. 그 백이 5000만 원 상당이었고, 약속대로 5000만 원어치 물물 교환을 하기로 하고 연락처, 성함, 주소를 교환했다. 퀵을 주고받기로 했는데 나만 5000만 원치 물건을 약속대로 보내고 상대방은 물건을 받았으나 나에게 약속한 물건을 보내지 않고 잠수를 탔다. 나중에 퀵 아저씨께 들어서 알게 됐는데 주소도 다 거짓이었고 연락처로 연락해보니 다른 사람이 받았다"고 사기 피해를 고백했던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몇천만원.. 그러다 억단위, 그러다 사람 죽어..살인마들아"라며 "그러고선 사람들은 나한데 욕 부어대겠지 '그 머가리로 왜 사냐?' '당할만 하니까 당하지ㅋ' 라면서"라고 사기 피해자인 자신을 헐뜯은 이들에게 분노했다.

함께 공개된 캡처 사진에는 권민아가 상담원과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겼다. 권민아는 "아직 탈세라고 떠요", "저 죽을 것 같아요 너무 무서워요 이제", "저한테만 이런일이 생기는 걸까요?"라고 감정을 쏟아냈다.

특히 권민아는 "돈 좀 벌어보겠다고 오만가지 다 알아보구 있었는데 악한 사람들 너무 많다"며 "너무 잔인해. 연진이 같은것들. 이런것들은 그냥 실명 오픈하고 무슨 회사다니고 얼굴 공개 해버리면 안되나 정말"이라고 답답함을 표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했으나, 2019년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전 리더였던 지민으로부터 10여 년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진실공방을 펼치기도 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권민아 SNS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