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1박2일' 딘딘, 연정훈→나인우 과거 사진에 ''아이돌 그룹 같아''[★밤TView]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KBS2 '1박2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1박2일' 방송 화면 캡처
[이시호 스타뉴스 기자] '1박2일' 멤버들이 아이돌 뺨치는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에서는 YB 대 OB로 나뉜 멤버들의 '청춘 여행'이 이어졌다.

앞서 YB 팀 딘딘은 승리를 자만하며 게임을 일부러 끝내지 않다 OB 팀에 역전패를 당했다. 유선호는 박을 깨다 이마까지 찢어졌다며 "(딘딘이) 토끼와 거북이의 표본이다"고 한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우승 상품은 점심 식사가 아닌 다음 장소로 10분 먼저 출발하는 것 뿐이었다. 딘딘은 "고작 10분 일찍 출발하는 거 때문에 마음의 짐을 이렇게 얻은 거냐"고 어이없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YB 팀은 이동 중 일상의 외로움을 토로했다. 나인우가 "나 요새 가끔 불 켜놓고 나간다"고 밝히자 딘딘은 "원래 다 불 켜놓고 나가는 거 아니냐. 나는 가끔 TV도 켜놓고 나간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선호는 이에 "저는 그래서 가재 같은 거 키울까 생각 중이다. 강아지나 고양이는 두고 나갈 수 없으니까"라는 엉뚱한 대답으로 웃음을 더했다.

OB 팀 연정훈은 "우리가 '1박2일' 역사상 최고령자들 아니냐"며 실소를 터뜨렸다. 세 사람의 평균 나이는 44.3세, 최고령자인 연정훈은 올해 46세가 됐기 때문. 문세윤은 연정훈에 "고령정훈으로 이름 바꿔라. 호는 최고, 이름은 령정훈"이라며 "정훈 형은 집에서 나갈 때마다 역사 쓰는 거 아니냐. 종민이 형도 '1박2일'에서 세울 수 없는 기록이 있네"라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사진=KBS2 '1박2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1박2일' 방송 화면 캡처
멤버들이 도착한 곳은 스카이워크였다. 제작진은 3가지 포즈를 취하는 '의리 게임'을 준비했다며 멤버들을 기겁케 했는데, 특히 김종민은 차라리 실패하겠다며 멤버들에 "100만 원 주겠다"고 애원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문세윤은 "나도 쫄보다"고 맞서 긴장감을 높였다. 끝까지 투닥거리던 김종민은 안전선을 달기 직전까지도 문세윤에 "네가 앞에 서라. 쥐여 터지기 전에"라며 살벌한 협박까지 전했다.

김종민은 결국 1번 포즈를 마치자마자 주저앉았고, 문세윤은 김종민을 대신해 미션을 완수했다. 연정훈은 전혀 떨리지도 않는 모습으로 3번 포즈까지 성공시켰고, OB 팀은 끝까지 선두를 지킬 수 있었다. 마지막 미션은 카약을 타고 섬에 도착해 보물을 찾아내는 것이었다. OB 팀 연정훈과 김종민은 완벽한 호흡으로 카약을 타고 달리며 보물상자의 비밀번호를 알아냈고, 보물함 속 우정반지를 획득해 환호했다.

하루종일 남해의 육해공을 제대로 즐긴 멤버들은 이후 기진맥진한 채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에는 멤버들의 과거 사진이 하나씩 붙여져 있었는데, 딘딘은 문세윤을 제외한 다섯 명이 아이돌 그룹 같다며 "그룹 이름 '흥청망청' 나쁘지 않다. 세윤이 형은 실장님 느낌"이라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딘딘은 김종민은 댄서, 연정훈과 딘딘은 래퍼, 나인우는 비주얼, 유선호는 메인 보컬이라며 웃음을 더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