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신성한, 이혼' 차화연, 조승우 찾아와 공현지 조문 요청..''사양''[별별TV]

기사입력 : 2023.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정은채 인턴기자]
/사진='신성한, 이혼' 방송화면 캡쳐
/사진='신성한, 이혼' 방송화면 캡쳐

[정은채 스타뉴스 인턴기자] '신성한, 이혼' 차화연이 조승우에게 늦은 조문을 요청했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신성한, 이혼'에서는 마금희(차화연 분)가 신성한(조승우 분)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찾아오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마금희는 신성한에게 "주화(공현지 분) 어디있냐. 어디 풍수 좋은 곳에 묘를 썼는지 아니면 좋은 곳에 납골 했는지 묻는 거다"라며 신성한의 죽은 여동생인 신주화의 묘소를 알려달라고 했다. 이에 신성한은 "외람된 표현 밖에 생각이 안난다. 뭐하는 거냐"라며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마금희는 "심플하다. 내가 그 아이 죽었을 때 못와서 늦은 조문 하고 싶다. 내 아들도 모른다고 하고, 새로운 며느리도 인품이 좋지 않으니 당연히 모를 것. 나이 많은 걸 유세삼아 심플하게 이곳으로 왔다"라며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신성한은 "너무나도 뒤늦은 제 동생 조문, 제가 사양하겠다"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차화연은 신성한의 변호사 사무실을 나서며 "신성한 씨, 나처럼 독하면 이렇게라도 살아가는거고 주화처럼 착하면 비명횡사 하는 거다. 내가 얘기했었죠. 착하면 큰일 난다고. 명심했어야지"라고 말해 신성한의 심기를 불편케했다.

정은채 인턴 기자 star@mtstarnews.com


정은채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