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고두심이 좋아서' 김영옥 ''1.4후퇴 당시 큰 오빠 잃어''[별별TV]

기사입력 : 2023.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사진=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
사진=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
[김나연 스타뉴스 기자] 배우 김영옥이 전쟁 당시 아픈 경험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에서는 배우 김영옥이 게스트로 출연해 고두심과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의 경기도 파주에 방문해 평화의 곤돌라에 탑승하고, 민통선(민간인 통제구역)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김영옥은 "이걸 타고 이북을 가는 것 같다. 우리 잡혀가면 어떡하냐"라고 농담하며 "다들 내가 개성을 가봤다고 하면 놀란다. 1948년 초등학교 5학년 때 수학여행으로 개성에 방문해서 선죽교를 본 게 선명하게 기억난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임진강 하나 건너서 넘어가면 북한"이라면서 민통선에 도착했고, 고두심은 분단의 역사를 직접 겪은 김영옥에게 "언니는 어떤 게 뭐가 가장 생각나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영옥은 "우리 집은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게 1.4 후퇴 때 큰 오빠를 잃은 거다. 50년 뒤에 잠시 만나긴 했다"면서도 "말로 해서 어떤 게 해소가 되겠냐마는 여기서라도 볼 수 있어서 좋다"고 철조망 너머의 북한을 바라봤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