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몬스타엑스, 매 회가 레전드..예능神 강림한 '몬 먹어도 고'

기사입력 : 2023.03.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승훈 기자]
/사진=몬스타엑스 '몬 먹어도 고'
/사진=몬스타엑스 '몬 먹어도 고'
[이승훈 스타뉴스 기자] 보이 그룹 몬스타엑스가 예능신을 만났다.

몬스타엑스(MONSTA X)는 21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체 콘텐츠 '몬 먹어도 고' 4화를 공개했다. 이번 회차에서는 멤버들이 한 데 모여 치열하게 게임을 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첫 번째 게임은 '망고 게임'이었다. 치아를 보이지 않은 채 한 멤버가 다른 멤버를 지목하고 가수 이름을 말하면, 그 멤버는 해당 아티스트의 노래와 춤을 선보여야 하는 것. 노래를 하거나 웃느라 치아가 보이는 멤버는 벌주를 마셔야 했다.

/사진=몬스타엑스 '몬 먹어도 고'
/사진=몬스타엑스 '몬 먹어도 고'

형원은 씨스타(SISTAR)의 춤을 완벽 재현하며 아이엠에게 벌주를 선사했다. 주헌은 게임을 제시한 당사자답게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였다. 기현이 'SS501'을 외치며 아이엠을 지목하자 벌주를 먹고 각성한 아이엠은 '유 알 맨(U R Man)'을 열창하며 공중을 나는 등 화려한 춤을 선보였고, 9년 만에 처음 보는 막내의 모습에 형들은 폭소했다.

두 번째 게임은 '다그닥다그닥 히잉히잉'이었다. 게임 룰을 잘 알지 못하는 아이엠을 위해 형들은 친절하게 연습 게임까지 보여줬지만, 아이엠은 벌주 세 잔을 마시며 고전했다. 다른 멤버들은 룰에 완벽히 적응하며 스피드를 올렸고, 주헌의 제안으로 '다그닥다그닥'의 모션이 어렵게 변경돼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민혁은 주헌에게 "양 옆에서 말소리가 들리니까 제주도에 온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몬스타엑스는 지칠 줄 모르는 텐션으로 제작진이 모두 철수한 이후까지 게임을 이어갔다는 후문이 전해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반면 일찍 잠든 민혁과 아이엠은 먼저 일어나 근처 카페에서 멤버들의 아침 식사를 챙겼다.

식사를 마친 후 몬스타엑스는 엔딩을 어떻게 할지 고민했고, 주헌이 형원에게 "형이 여기서 방송적으로 박수 한 번만 치면 끝나"라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형원의 박수 한 번으로 4화 에피소드는 '깔끔하게' 마무리됐다.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티저 영상 및 예고편부터 화제를 모은 다양한 장면들이 풀 버전으로 등장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유발하며 '레전드 회차'를 경신했다.

또한 이어 오후 11시에는 강릉편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비하인드에는 게임을 하면서 벌어졌던 다양한 에피소드와 몬베베를 위한 멤버별 게임 직캠까지 본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채로운 이야기가 담겨 더욱 큰 재미를 선사했다.

/사진=몬스타엑스 '몬 먹어도 고'
/사진=몬스타엑스 '몬 먹어도 고'

몬스타엑스의 '몬 먹어도 고'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몬스타엑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이승훈 기자 hunnie@mtstarnews.com


이승훈 기자 hunnie@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