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설마 ADHD 부작용? 오은영 “당분간 약 끊으세요!”.. 왜? [종합]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오은영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ADHD 진단 받은 금쪽이가 소리 공포증에 두려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오은영은 아직 나이가 어린 금쪽이인 만큼 약 복용에 대해 중단하길 조언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같은 내새끼'에서 9세 딸과 7세 아들을 키우는 금쪽이 부부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금쪽이 모친은 금쪽이에 대해 7개월전부터 금쪽이가 무언가에 무서워한다고 했다.갑자기 학원을 빼먹은 금쪽이가 공터에서 고양이를 보고 놀랐다는 것. 잦은 두려움으로 시작했으나 이젠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수준으로 아파트 복도나가는 것도 무서워한다며 심각한 상황을 전했다.

금쪽이 일상이 그려졌다. 아파트 안내방송이 나오자 금쪽이는 갑자기 ‘무서워”라며 급기야 귀를 틀어 막아버렸다. 모친에게 전화해 “무섭다, 무슨 소리가 난다”며 울먹일 정도. 손에 진땀이 날 정도였다. 신애라는 “이런 금쪽이 처음”이라며 깜짝, 모친은 금쪽이에 대해 핸드 드라이기부터 자동차 경고음, 모깃소리도 공포스러워한다고 했다. 오은영은 “아이 하루가 너무 힘들 것 같다, 반드시 해결해야할 문제”라며 시급하다고 했다.

외출하는 금쪽이가 그려졌다. 금쪽이는 자동차 소리부터 경계태세를 보이며 두리번 거리더니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며 마음을 졸였다. 오은영은 주의깊게 보더니 “자신이 예상치 못한 소리에 잘 놀란다”며 예리하게 바라봤다.

다시 집안에 도착한 금쪽이, 밥솥소리에도 “무섭다”며 부친 품에 안기는 등 겁에 질렸다. 급기야 드러누워버리는 등 이미 패닉상태를 보였다. 오은영은 “소리 공포증”이라며 유발 요인에 대해 소리에 대한 트라우마, 청각이 과민한 경우, 특정질환처럼 자폐스펙트럼처럼 예민한 경우가 있는지 봐야한다”며 관찰했다. 어릴 때도 겁이 많았는지 묻자 모친은 “새로운 걸 마주칠 때마다 무서워서 못 하겠다고 했다”며 대답했다.

이비인후과에 방문한 금쪽이가 그려졌다.  의사는 기능성 이상은 없다고 한 상황.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야했다. 잠시 모친이 자리를 비우자 금쪽이는 “빨리 와라,무섭다”며 칭얼 거리더니 자신의 머리를 때리는 등 자학했다. 불안을 견디기 힘든 모습. 이유를 알 수 없는 금쪽이의 두려움이었다.

이어 모친이 도착했고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야했다. 하필 이웃주민 강아지가 함께 있자 금쪽이는 “무섭다”며 당황, 귀까지 막고 공포에 떨었다. 개를 무서워해서 강형욱 훈련사에게 SOS도 해봤으나 딱히 뽀족한 수는 없었다고. 오은영은 “소리 때문이 아닌 소리에 대한 대상일 수 있다, 공포의 범위를 확장시켜야한다”며 추측했다.

또 다른 고민을 묻자 모친은 “소통이 힘들 정도로 집중도 못 한다, 작년 여름부터 ADHD(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 진단을 받아, 약 복용을 시작했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약 복용이 필요한 치료과정이지만 금쪽이같은 경우는 패닉이 되는 상태 급격히 들어오는 정보를 감당하게 어려웠을 것”이라며 집중력은 높아졌으나 정보를 다루는 준비가 부족하기에, 극심한 공포를 유발했을 것이라 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ADHD 약 복용시기와 증상이 맞물렸을 경우가 높아 당분간은 ADHD 약 끊기를 권한다, 불안을 막는 치료제도 있으니 잘 의논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두려움을 이겨낸 성공 경험이 중요하다”며 관찰이 아닌 직접 체험을 통해 성공을 경험하고 이를 쌓아서 불안감을 낮추는 걸음이 필요하다고 했다.

모친은 혹시 자폐스펙트럼일지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오은영은 “화면으로 진단하는 건 무리가 있다”며 “하지만 사람이 가진 자원,능력, 시간, 재원은 한정되어 있는데 금쪽이는 대부분 공포에 쏠리고 있다”고 했다. 그 상태로 학습은 무리라는 것. 공포감이 낮아져야 상호관계도 좋아질 것이라 했다

금쪽이 속마음을 들어본 후 오은영은 “호러 다이어트 솔루션”이라며 아이가 공포심을 갖는 대상을 직접 경험하고 체험하며 두려움을 극복할 성공사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며칠 후, 가족들의 노력 끝에 금쪽이는 무서워했던 고양이 소리에도 “귀엽다”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혼자 집으로 나서는 금쪽이 모습도 공개, 무전기를 통해 소통했고 금쪽이는 홀로 엘리베이터에 이어 등원에도 성공했다. 연습한대로 씩씩하게 두려움을 극복한 금쪽이였다. /ssu08185@osen.co.kr

[사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캡처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