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금쪽상담소' 조연우 ''한정수 근육은 관상용'' 찐친 케미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빛나리 기자]
/사진='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이빛나리 스타뉴스 인턴 기자] 조연우가 한정수와 찐친 케미를 선보였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20년 차 배우 조연우와 한정수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날 정형돈은 조연우와 한정수에게 "금쪽 상담소 배 '절친 디스전'을 준비했다"라며 "첫 번째 질문을 드리겠다. 서로의 단점은 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조연우는 "하나만 이야기해야 하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연우는 한정수를 가리키며 "사실 보이는 곳이 다 멀쩡하지 않다. 어깨도 오십견이 왔고 무릎도 안 좋고 눈도 안 좋다. 현재 귀도 잘 안 들린다고 하고 편도도 안 좋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촬영해도 되냐. 누워계셔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걱정했다. 정형돈은 "기분 탓인지 조연우씨 이야기를 듣고 보니 한정수씨가 병색이 완연해 보인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조연우는 "잘 보신 거다. (한정수는) 관상용 몸이다"라고 고백했다.

힌정수는 절친 조연우의 단점을 "어디를 가나 매너가 좋은 사람이고 싶어 한다"고 고백했다. 정형돈은 "그럼 실상은 어떠냐"라고 물었고, 한정수는 "말해 뭐하겠냐"라며 찐친 케미를 선보였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이빛나리 기자 star@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