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살 빼야 되는데'' 류수영X강남, 日서 입터졌네‥하루 5끼 폭풍 먹방 ('편스토랑') [종합]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지연 기자] '편스토랑' 강남과 류수영이 폭풍먹방으로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요리제자 강남과 어남선생 류수영의 '시즈오카 미식 연수' 둘째 날의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류수영은 "우리는 여행을 온 게 아니야. 주제가 있잖아. 미식가 강남선생과 요리 연구가 어남선생의 미식 해외 연수야"라며 이번 여행의 목적이 요리 연구라고 밝혔다. 
둘은 첫 번째 장소인 시장에서 고등어 초밥부터 참치 꼬리 스테이크까지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음식을 먹으며 기뻐했다. 특히 참치 꼬리 스테이크를 맛본 둘은 "고기 같다. 밥 세 공기 먹을 수 있어", "너무 부드러워"라며 감동했다.

이어 누마즈 항구의 만두 맛집에 방문한 둘은 웨이팅을 기다렸다. 류수영은 "여기가 이 지역의 소울푸드다. 70년 된 만둣집이다"라며 만두 10개에 밥까지 먹은 뒤 추가 주문을 할 수 없자 아쉬워했다. 
'편스토랑' 방송화면
두 끼를 먹은 강남과 류수영은 디저트를 먹기 위해 움직였다. 크로켓 샌드위치를 파는 주인은 류수영을 보고 "안녕하세요"라며 한국말로 인사했다. 둘은 "이렇게 두꺼운데 어떻게 안 딱딱하냐"며 감탄했다. 
네 번째 장소는 벚꽃 새우로 만든 회, 계란말이, 튀김덮밥 등의 세트가 눈길을 끌었다. 출연진들이 "벌써 몇 끼를 드시는 거냐. 요리 연구가 목적 맞냐"고 묻자 류수영은 "맛있는 건 뇌에 각인해야 한다. 저건 저기서밖에 못 먹는다"라고 대답했다. 

강남은 "앞에 조금 걷고 또 먹으러 가자"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다섯 번째 장소인 카레 맛집에서 곱창 카레 먹방을 선보였다.

강남은 "일본에 살면서도 이런 거 처음 본다"라며 생소해 했다. 류수영은 "묘하게 맛있다. 식감이 미쳤다", "곱창이랑 카레가 어울릴까 했는데 곱창이 살살 녹는다"라며 감탄했다.

한편 류수영은 식사 중간중간 요리법을 예상하며 여행 목적을 환기했다. 이를 본 강남은 류수영에게 "형은 내가 아는 사람 중에 제일 오타쿠야. 좋은 뜻으로"라고 칭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편스토랑' 방송화면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