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서진이네' 뷔, ''이서진, 입꼬리 50% 올라가'' 몰려든 손님에 행복→멘붕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뷔가 이서진을 따라하며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24일 방송된 tvN ‘서진이네’에서는 이서진, 박서준, 정유미, 뷔(김태형), 최우식이 장사에 나선 가운데 뷔가 이서진의 기분을 체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예상과 달리 손님들이 밀려들었다. 정유미는 불고기 김밥 주문이 들어오자 재빠르게 김밥을 말아 준비했고 박서준 역시 라면을 완성했다. 최우식은 이를 받아 서빙까지 완료했다. 손님들은 김밥과 함께 먹는 소스가 맛있다며 감탄했다. 손님들은 "한국에 진짜 가보고 싶긴 하다"라며 이야기를 나눴다. 

곧이어 세 번째 손님들이 들어왔다. 손님들은 매운 라면을 먹고 싶다고 이야기했고 최우식과 이서진은 바로 라면을 추천했다. 이서진은 줄줄이 이어지는 손님들을 보며 미소를 띄웠다. 

뷔는 "오늘 사장님 초반 상태 괜찮은 것 같다"라고 말했고 박서준은 "오늘 잠 잘 수 있겠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스케 했다. 박서준은 밀려드는 주문에도 당황하지 않고 하나씩 차례대로 요리를 준비했다. 최우식은 굴러다니는 핫도그 서빙도 이서진과 함께 소화해냈다. 

이서진의 예상과 달리 손님은 끊임없이 밀려들었다. 최우식은 불라면을 주문한 손님에게 "마초맨"이라고 칭하며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치밥을 주문한 손님은 매운소스를 추가로 요구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최우식은 손님에게 괜찮냐고 물었고 손님들은 태연하게 괜찮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뷔는 "서진이 형님 입꼬리 50% 올라갔다. 어제는 재료를 왜 이렇게 많이 했냐고 하더니 지금은 재료 더 없어 한다"라며 이서진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점심 장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브레이크 타임을 가진 이들은 저녁 장사에 돌입했다. 저녁 장사가 시작되자 마자 예약손님들이 들어왔고 주문이 이어져 웨이팅하는 손님들까지 발생했고 직원들은 물론 이서진까지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서진이네’ 방송캡쳐]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