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신재하, 무지개 운수 '타깃' ''수면 위로 끌어내 실체 알아낼 것'' ('모범택시2') [종합]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지연 기자] ‘모범택시2’ 신재하와 이제훈이 정체를 걸고 기싸움을 벌였다. 

2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극본 오상호, 연출 이단)에서는 온하준(신재하 분)이 코타야 사건을 추적하는 김도기(이제훈 분)와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성철(김의성 분)은 조진우(유승목 분)의 검찰 차장 검사실로 우편을 받았다. 우편에는 ‘Ditective Janf’이라고 쓰여있었고, 이를 본 조진우는 "복수대행도 너가 무탈할 때 얘기다. 멈추면 안 되겠냐"고 물었다. 

조진우는 앞서 강필승 사건을 알고 장성철을 걱정하기 시작한 것. 강필승 사건은 부동산 브로커가 전 재산 기부하고 지하철 노숙자로 살다 산에서 주검으로 발견되었지만 단순 사고로 종결된 것이었다. 

이에 성철은 차장검사에게 “그건 그냥 인공호흡기 같은 거다. 남을 위한 게 아니야. 그거 떼내면 난 숨을 쉴 수가 없어”라고 답하며 복수 대행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알렸다.

'모범택시2' 방송화면
이후 장성철은 코타야 쪽에서 보내온 자료라며 김도기에게 서류를 전달했다. 이때 온하준이 김도기에게 고민이 있다며 찾아왔고, 화장실을 쓰겠다고 말한 뒤 코타야 사건 자료를 펼쳐 긴장감을 자아냈다.

온하준은 "우리 형님이 선을 세게 넘으시네"라고 중얼거리다 "화장실 찾는데 오래 걸리는 것 같다"며 쫓아온 김도기에게 "진짜 중요한 약속이 있었는데 지금 생갔났다"며 자리를 피했다. 

그렇게 금사회를 찾은 온하준은 “코타야 경찰에서 공문이 왔더라”며 박현조(박종환 분)의 반응을 살폈다. 박현조가 놀라지 않자 온하준은 “역시 현조 님은 알고 계셨구나. 그런데 왜 저한테 말 안 해주셨어요?”라고 추궁했다. 

온하준은 코타야에서 자신을 찾고 있다면서 “현조 님도 그걸 모르지 않을 거 같거든요. 왜 얘기 안 해주셨어요? 자격지심 때문에?”라고 도발했다.

'모범택시2' 방송화면

이에 박현조는 “넌 그냥 집 지키는 개야. 경고하는데 조심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온하준은 그의 집무실에 쫓아 들어가 만년필로 그의 눈을 겨눴다.

온하준은  “집 지키는 개한테 물리셨는데 빨리 신고하셔야죠”라며 놀렸다. 잔뜩 언 박현조에게 온하준은 “이거 봐봐. 이렇게 지킬 게 많으면서 살짝만 건드려도 사방에 깨질 것도 많은 분이”라며 자신에 관한 정보가 들어오면 판단하지 말고 말하라고 위협했다.

그러자 박현조는 우편물이 검찰청으로 갔는데 수취인이 거기 없는 사람이라고 알렸다. 존재하지 않는 한국의 디텍티브 장이라는 형사가 있지도 않은 검사실로 우편을 보내서 택시 기사가 받았다고 파악한 온하준은 무지개 운수의 실체를 알아내겠다고 약속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모범택시2' 방송화면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