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뒷목주의' 동거女=가정부 취급..존중·배려無 동거남에 한혜진 ''화나'' 분노 폭발 [종합]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결혼말고 동거’에서 일방적인 양보와 배려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스스로 인지하지 못하고 익숙해진 동거녀 모습이 지켜보는 이들까지 안타까움을 안겼다. 급기야 자신의 삶을 완전히 잃은 모습에 패널들도 경악과 충격을 금치 못 할 정도. 분노가 폭발하는 모습이 자주 그려질 정도였다. 

24일 방송된 채널 A ‘결혼말고 동거’  새로운 한중 커플일 그려졌다. 승무원 지망생에서 DJ가 된 동거녀, 그리고프로듀셔 겸 DJ일을 하는 동거남이었다. 알고보니 동거남이 지난 8월 공연에서 동겨녀를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연락처를 묻고 연인이 된지 8개월차된 커플이었다.

연애 석달만에 동거하게 됐다는 두 사람. 알고보니 동거녀는 강원도 쪽에 일이 있는 동거남을 위해 서울에서 강원도로 이사했다고 했다. 결혼을 전제로 만났기에 강원도에서 새로 시작할 생각이었다는 것. 동거녀는 “사랑해서 모든 걸 내려놓고 원주로 왔다”고도 했다.

그래서인지 마치 부부처럼 하루가 시작된 모습이었다. 자연스럽게 동거녀는 동거남을 위해 아침을 준비, 자신은 시리얼을 먹으면서도 아침부터 투덜대는 동거남의 입맛을 맞춰줬다. 저녁에는 동거남이  된장찌개도 끓여달라고 했는데, 정작 동거남은 그런 동거녀에게 예민할 수 있는 다이어트 부분에 대해서 “다이어트 할래?”라고 묻기도.

이에 한혜진은 “차려주는 밥을 먹으면서 다이어트 공격하는 거냐”며 경악, 이용진도 “일하고 올테니된장찌개 하고 있으라고? 내가 꿈꾸고 있는 건가”라며 충격을 받는 모습도 보였다. 동거남은 애써 요리하느라 힘들었던 동거녀가 “(뒷정리)치우고가라”는 말에도 “도와주겠다”며 함께 생활하는 공간의 집안일을 각자 반반씩 맡는 것이 아닌 전적으로 동거녀가 당연히 하는 듯한 말투를 보이기도 했다.

이어 출근할 준비가 됐고 동거녀는 자연스럽게 동거남이 뭐 입을지도 스타일링도 해주는 모습.목걸이에 시계, 신발까지 찾아주는 모습이 익숙했다. 마치 아들 챙기듯 한 모습. 동거남은 자연스럽게 동거녀가 만들어주는 커피도 받아먹었다. 한혜진이 “무슨 커피 전문점이냐”며 놀랄 정도.

동거녀는 “살면서 이렇게 사람 잘 챙길지 몰랐다”며 다행히(?) 동거남을 챙기는 것에 대해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였다.정작 자신은 양보와 배려, 그리고 챙김을 받지 못한 것도 스스로 인지하지 못하자, 한혜진은 “한 사람은 받는거 좋아하고, 한 사람은 해주는거 행복해하니 잘 만난 거다, 즐거운 마음으로 하고 있긴 하다”며 안도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역시나 동거녀는 계속 반복된 집안일에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동거는 “집안일이 처음엔 재밌었다 부부놀이 같았는데 시간이 지나니 결혼도 안 했는데 주부가 된 느낌, 이렇게 지내는거 괜찮나 싶더라”며 고민을 전했다. 자아를 완전히 잃어버린 삶에 지친 모습. 

이때, 한 달간 해외 DJ 로 일 제안이 왔다. 동거녀는 추천해준 지인에게 “가고싶은데 남자친구 때문에 한 달은 안 될 것 같다”며 남자친구 때문에 일을 포기하기도 했다. 알고보니 과거 공연 당시 술 취한 남성이 동거녀의 손을 잡았다는 것. 마침 그것을 목격했던 동거남은 그날 이후 술과 음악있는 클럽에서 DJ 일하는 동거녀를 걱정하며, 진지하게 일을 선택해서 하면 좋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동거녀는 “같은 일하니 이해하는 모습보여줬는데 일을 그만두란 의미인 줄 몰라,, DJ일 할 때마다 싸움이 됐다”며 고민을 전했다.그런 동거녀 마음을 알리 없는 동거남은 자신의 일에 집중했고 저녁 늦게야 올 스케줄에 동거녀는 서운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패널들은 “결혼한 것도 아닌데?”라며 경악, 한혜진은 “사람과 관중을 어떻게 선택하나, 자신도 그 (DJ)일하지 않나”라며 동거남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면서 남자친구가 만약 모델 일 그만두라면 어떻게 할것인지 질문엔 “전 못 만난다 내가 하는 일이 곧 나이기 때문에 나 자체를 부정하는 것. 만날 수 없다”며   “지금의 나는 일이 우선이다”며 대답했다.

동거녀는 동거남의 일하는 모습도 부러워했다. 지인과 통화해서 “오늘 밤에 얘기해보겠다 싸울까 걱정된다 일도 끊길까 걱정된다”며 고민, 지인은 “부딪혀야한다”며  조언했다. 전화를 끊고 생각에 빠진 동거녀는   울컥해서 눈물을 보이기도. 동거녀는 “내가 여기서 일 못하고 친구도 없고 나가도 갈데가 없어, (아직 동거 뿐인데) 이렇게 지내도 괜찮은건가 싶다”며 처량해진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는 듯 했다.

이에 아이키는 “마치 아이. 낳고나서 아이 방에 재우고 통화하는 모습 결혼 아니고 동거하는 모습이라니 너무 안타깝다”면서“동거녀가 원주에 혼자있으니 털어놓을 곳도 없다 엄청 스트레스 받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동거녀는 익숙한 듯 다시 주방으로 이동하더니 동거남이 먹고싶다던 된장찌개 까지 끓여놓았다. 이에 패널들은  “왜  또 밥을 하냐”며 답답함이 폭발했다.

그 사이, 동거녀는 동거남이 원했던 찌개와 반찬을 퇴근 시가에 맞춰 준비했다 하지만 일에 열중한 동거남은 시간이 늦은 것도 모른채 연락도 닿지 않았다 약속시간을 어긴 동거남에 서운함도 쌓인 동거녀. 마침 저녁 8시 반이 넘어서야 퇴근한 동거남은 눈치를 살폈다. 차갑게 식은 반찬에 동거녀는 “늦게 올 거면 미리 얘기해야하지 않나 나혼자 집에서 기다리게 할 거냐”며 운을 떼자동거남은  “할말이 없다, 작업할 시간 집중했다”며 이유를 전했다. 이에 동거녀는 “일단 고생했으니 밥부터 먹자”며 동거남의 끼니부터 챙겼다.

동거남은 조심스럽게 동거녀의 하루를 물었다. 동거녀는 “치우고 빨래하고 장보고 밥하고 기다렸다”고 하자 동거남은 “다른걸 해라  운동이나..”라며 대화 주제를 바꾸려했다. 이에 동거녀는 “빨리 못 오는게 문제가 아니라 미리 알려줘야지 연락 한 번 해주는게 어렵나”며 섭섭함을 토로, 동거남은 “작업 집중하니 이해 많이 해달라”고 했다. 동거녀는 “연락 없어도 이해하고 기다려주길 바라는 거냐”고 재차묻자 동거남은 “내 상황을 감안해달라”며 오로지 상대의 배려없이 자신의 입장에서만 대화를 이어갔다.

모니터를 본 한혜진은 “저 둘의 근본적인 문제는 동거녀가 일이 하고 싶다는 걸 말해야해, 집에 있으니 기다리는 상황을 말해야한다”고 했고 아이키도 “동거남이 일을 하게 해줘야한다”며 같은 의견을 전했다.

때마침, 동거녀가 동거남에게 “여기 있으니 나혼자 할 수 있는게 없다 얼굴보고 대화할 사람이 여기서 너 뿐인데”라며의지할 곳 없는 외로운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이에 동거남은 “나만 원해서 원주온거 같지 않나 둘이 좋아서 집 구한건데 나만 기다리게 된다고 (하나)”라며 의아해하는 반응. 이에 한혜진은 “저렇게 얘기한다고? 여기서 너가 원해서 원주 온거라고 얘기한다고?”라며 분노를 폭발했다.

동거녀는 “그럼 나도 일 들어왔을 때 이해해줄 수 있나 오늘 해외공연 연락왔다”며 “계속 그 동안 거절하는게 처음도 아니다난 한창 일할 때 아니냐, 계속 이렇게 상의했다”며 답답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타지에서 널 위해 (나를) 바뀌려고 하지만 외롭기도 하고,일 안 하면 허전하다 ,친구와 가족도 편하게 못 만나니 날 좀 이해하면 안 되나”며 자신이 일을 하고 싶은 이유를 전했다.

하지만 동거남은 “솔직히 일 안했으면 좋겠다 전에도 했던 말 아니냐”고 하자 동거녀는  “너 신경써서 (그 동안) 거절한 것,매일 집에서 이렇게 살아야하나 싶다”고 했다. 이에 동거남은 “한 달은 안 된다”고 하자 동거녀는 “처음 일하다 만난건데 처음부터 날 좋아하면 안 되지 않나”며 불만, 동거남은 급기야 “밥 못 먹겠다”며 동거녀가 차려놓은 밥을 남겼고, 결국 자리를 피해버렸다.

이후 방안에 들어간 동거녀는 생각할 시간을 갖는 듯했다. 그런 동거녀를 보며 동거남은 방문을 열더니 “거기(방안에) 있을 거면 학원가겠다”고 했고 동거녀는 “지금 장난하냐, 지금 나랑 같이 있기 싫은 거냐 ”며 화가 폭발했다.이에 한혜진도 “하루 종일 집에 있었는데 또 혼자 집에있을 거냐? 화가 난다”며 분노, 아이키도 “이럴 때 (동거녀) 바람이라도 쐴지 좀 달래주지”라며 안타까워했다.

결국 동거녀는 “너 뭐하자는 거냐 그럴 거면 서울 가겠다”며 폭탄선언했다. 하지만 동거남은 “안 말리겠다 서울가라 일도하고 다 해라”며 그런 동거녀를 붙잡지 않았다. 동거녀는  “후회 안 하지?”라며 캐리어를 꺼냈으나 동거남은 신경조차 쓰지 않는 듯 소파에만 앉아있더니 “다신 오지마라”고 했다.

결국 동거하우스 떠나는 동거녀가 예고편에 그려졌다. 그런 동거녀를 따라나온 동거남이 그려지자패널들은 “오늘 새로운 커플 아니냐”며 당황, 한혜진은 “저게 현실이다, 동거의 단점은 안 좋은 선행학습”이라며 지적, 줄곧 화를 억누르는 모습을 보였다.  /ssu08185@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