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조연우 ''故 최진실 사망 전날 수차례 전화, 죽음 안 믿겨''(금쪽)[종합]

기사입력 : 2023.03.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노을 기자]
/사진=채널A 방송화면
/사진=채널A 방송화면
[김노을 스타뉴스 기자] 배우 조연우가 고(故) 최진실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조연우와 한정수가 출연했다.

이날 조연우는 "최진실 누나가 돌아가셨을 때, 제가 영정사진을 들 정도로 가까웠던 사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생전 최진실은 조연우에게 스카우트 제의를 할 정도로 가족만큼이나 아꼈고, 자주 얼굴을 보며 지낸 사이였다. 조연우는 그런 인연으로 최진실의 영정사진까지 들었다.

조연우는 "저를 먼저 이끌어준 분이 처음, 보살핌을 받는 느낌도 처음이었다. 누나가 저한테 '우리 집안 사람들이 다 왜 이렇게 너를 좋아하는 거야'라고 하셨다. 그만큼 저를 되게 아껴주셨다"고 회상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사진=채널A 방송화면
또, 조연우는 최진실의 부고가 전해진 당시를 떠올리며 "그 일이 있기 전날, 저는 몸살이 있어서 집에서 쉬고 있었는데 오후 5시쯤 누나한테 전화가 왔다. 회사 식구들 다 모여 있으니까 얼굴 보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누나에게 '죄송하다. 오늘은 못 나갈 것 같다'고 했더니 누나가 삐치더라. 20~30분 뒤에 (최진실에게서) 또 전화가 왔다. '진짜 안 나올 거냐. 오늘 꼭 보고 싶다. 나와라'라고 하시길래 '알았다. 나가겠다'고 말은 했지만 안 갔다. 그 뒤로 전화가 다섯 번은 온 거 같다. 오후 5시부터 밤 9시까지 계속"이라고 설명했다.

조연우는 "결국 9시가 넘은 시간에 그 자리에 나갔다. 회사 관계자 여럿이 모여 있었고 누나는 좀 취했던 것 같다. 뭐 별 얘기도 없었다. 제가 도착하고 10~20분 뒤에 누나는 가셨다. 그리고 그 다음 날 아침 7시에 대표님의 전화를 받았다. 믿기지 않았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그래서 그렇게 날 보려 전화했나. 안 나갔으면 어쩔 뻔했나' 싶고 별생각이 다 들었다. 2년 후에는 (최)진영 형의 사고가 있었다. 그때는 너무 힘들어서 아무 생각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