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스터트롯2’·’불타는 트롯맨’, 아쉬운 종영…‘트롯 오디션’ 이대로 괜찮을까 [Oh!쎈 초점]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유수연 기자] 시청자들의 기대 속에 화려하게 막을 올렸던 두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이 나란히 종영했다. 다만 기대와는 달리 저조한 화제성을 기록하며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지난 16일 종영한 '미스터트롯2'는 TV조선이 '미스트롯1·2'와 '미스터트롯1'에 이어 네 번째로 선보인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었다. ‘미스터트롯2’의 최종 1위는 지난 시즌1 탈락에 이어 ‘미트2’로 재도전을 택했던 안성훈이 차지하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미트2’에 앞서 한 주 먼저 종영한 MBN ‘불타는 트롯맨’의 최종 1위는 손태진이었다. JTBC '팬텀싱어 시즌1' 우승자로 참가한 그는 '불타는 트롯맨' 팀 데스매치와 1대 1 라이벌전에서 연이어 탈락했지만, 추가 합격을 통해 극적으로 구제를 받았고, 혼란스러운 프로그램 진행 중애도 우승을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미스터트롯2' 최종회 시청률은 24.0%를, ‘불타는 트롯맨’의 최종회 시청률은 16.2%를 기록하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준수한 시청률 성적과는 달리 다소 미미했던 파급력과 화제성이 아쉬움으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미스터트롯2’의 경우, 전 시리즈인 ‘미스터트롯1’의 마지막 회 시청률(35.7%)을 고려하면 매우 아쉬운 수준이며, 773만여 건의 투표수를 기록한 것과도 비교했을 때도 시즌2는 3분의 1이 토막 난 252만여 투표수에 그쳤다.

‘불타는 트롯맨’의 경우 출연자 황영웅이 독보적인 화제성을 모으며 큰 인기를 모았지만, 과거 폭행 전과와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되며 구설수에 올라 위기를 맞았다. 이외에도 두 프로그램 모두 공정성 논란과 특정 출연자 ‘밀어주기’ 의혹에 휘말렸고, 프로그램 포맷과 편집에 있어 신선함을 주지 못하며 트로트 장르에 비교적 관심이 없는 시청자의 감성 공략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당분간 ‘트로트 오디션’의 명맥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경연 프로그램이 가지고 있는 매력 요소는 물론, 두터운 팬층을 가지고 있는 ‘트로트’ 장르 특성상 고정 시청층은 앞으로도 ‘애청자’를 자청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다만 향후 ‘트로트 오디션’의 명맥을 확실히 잇기 위해서는 ‘미트2’와 ‘불트’ 출연자들의 행보가 가장 중요하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등, 방영 당시에도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미트1’ 출연진들은 종영 후에도 각종 예능, 무대 등에서 활약하며 지금까지도 식지 않은 화제성을 보여주고 있다.

화제성에서는 다소 아쉬운 성적을 보였지만, ‘미트2’와 ‘불트’에도 실력과 매력을 두루 갖춘 참가자들이 넘쳐났다. 이들도 앞서 시리즈 참가자들이 보여준 행보를 따라 왕성한 활동을 보여준다면 ‘트로트 판’의 확장은 물론, ‘트로트 오디션’의 명맥도 자연스레 이어나갈 수 있지 않을까.

/yusuou@osen.co.kr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