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무당된 19세 母 ''딸 존재 부정..입양 보냈으면 큰일'' 눈물[고딩엄빠3]

기사입력 : 2023.03.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제공=MBN '고딩엄빠3'
/사진제공=MBN '고딩엄빠3'
[안윤지 스타뉴스 기자]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에 고딩엄마 노슬비가 출연, 딸을 향한 절절한 모성애를 고백하며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다.

오는 29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11회에서는 19세에 다온이 엄마가 된 26세 고딩엄마 노슬비가 출연한다. 어린 시절 학교 폭력과 가정 폭력을 겪은 뒤, 다온이를 출산한 후 무당이 됐다는 노슬비는 이날 "20대의 나이에 감당하기 힘든 가혹한 삶을 살았다"는 출연진의 위로를 받는다.

특히 노슬비는 "아이를 낳은 직후, 다온이의 존재를 부정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비혼주의자였고, 아이를 낳고 싶지 않았다"는 노슬비가 "(출산 후) 입양을 보낼 고민을 진지하게 했었다"며 눈물을 보이는 것. 그러나 "다온이가 처음 나에게 '사랑해'라고 말했던 순간이 믿기질 않더라"며 "아무런 대가 없이 사랑하는 법을 알려준 딸에게 그때부터 마음을 활짝 열게 됐다"고 전해, 이야기를 듣던 조혜련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뒤이어 노슬비는 "요즘 다온이와 나 사이에 또 다른 시련이 찾아왔다"며 숨겨둔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어진 일상 카메라에서는 여섯 살이 된 다온이가 엄마 노슬비보다 먼저 일어나 집안을 휘젓고 다닌다. 다온이는 자고 있는 엄마를 배려해 홀로 그림 그리기에 몰두하는 모습으로 "이런 여섯 살이 있다고?"라는 출연진들의 놀라움을 부른다. "아이 안에 어른이 들어 있네!"라는 폭풍 칭찬을 자아낸 다온이의 정체와, 모녀의 고민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인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