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배신 안해 믿어달라'' '모범택시2' 김의성 반전 아닌 반전..진정한 어른이란 이런 것

기사입력 : 2023.04.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모범택시2'의 참어른 김의성의 존재감이 빛난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 무지개운수의 대표이자 정신적 지주 '장성철' 역을 맡은 김의성이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닮고 싶은 진정한 어른의 면모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장대표는 할아버지, 저승사자, 의사 등 다양한 부캐로 변신해 직접 사건 현장에 뛰어들어 범죄 피해자들을 돕는 무지개 운수의 활약을 살뜰히 챙기며 더욱 확장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작전을 실행해야 할지 고민스러운 상황에 결단을 내려주는 등 무지개 운수의 길라잡이 역할 역시 톡톡히 하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남들을 돕기 전에 자신을 돌보라'는 충고에는 "도와주는 거 아니야. 그냥 인공호흡기 같은 거야. 그거 떼면 내가 숨을 잘 못 쉬어. 남들을 위한 게 아니고, 나 숨 쉬고, 나 살려고 나를 위해서 그러는 거야"라며 피해자들을 돕는 이유를 전하며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그의 남다른 성품을 다시 한번 확인케 했다.

그리고 무지개 운수를 위협하는 온하준(신재하 분)의 실체에 다가갈 수 있는 '코타야 사건 기록’을 은밀하게 손에 넣고, 수상한 행적을 가장 먼저 눈치채는 노련함을 보여줬다. 게다가 온하준이 무지개운수를 향한 또 한번의 살인을 계획하고 장대표의 방을 찾았을 때, 장대표가 과거 택시 사고를 나무라지 않고 따듯하게 대해줬던 일을 떠올리게 만들며 살해를 멈추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김의성은 장대표의 더욱 깊어진 면면을 몰입도 높은 연기로 소화시키며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하고 있다. 악역이 아닌 선역으로 신선함을 불러일으키는데 이어 남다른 연기 내공으로 작품에 몰입도를 높이는 그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앞서 김의성은 ‘모범택시2’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캐릭터 장성철에 대해 “시청자 게시판에 ‘저 XX 언젠간 배신한다’라는 글이 굉장히 많더라. ‘배신을 안하는 것이 반전일 것’이라는 반응도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는 시즌1 초반부터 끝까지 ‘저는 변하지 않는다’고 꾸준히 말씀드려 왔는데, 대부분 안 믿으시더라”라며 “제발 사람이 말하면 좀 믿어달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오후 10시 방송.

/nyc@osen.co.kr

[사진] 키이스트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