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유로2012>유로뉴스

[유로 리뷰] 토레스 뭐지?...스페인-이탈리아, 명승부 공방 끝에 1-1 무승부

기사입력 : 2012.06.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사진=ⓒBPI/스포탈코리아
사진=ⓒBPI/스포탈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스페인과 이탈리아가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의 진수를 보여줬다. 자신의 스타일을 마음껏 뽐내며 화끈한 공방전을 벌인 끝에 승점 1점을 나누어 가졌다.

스페인과 이탈리아는 11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아레나 그단스크에서 열린 ‘UEFA 유로2012’ C조 1차전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탈리아는 선수비 후역습 자세로 나서 후반 16분 교체 투입된 안토니오 디나탈레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스페인은 곧바로 후반 19분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동점골로 기사회생했다. 이후 스페인이 공격을 주도했으나 페르난도 토레스가 두 차례 일대일 기회를 놓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비센테 델보스케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이케르 카시야스가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알바로 아르벨로아, 제라르 피케, 세르히오 라모스, 조르디 알바가 포백 라인을 구성했다. 차비 에르난데스와 세르히오 부스케츠, 사비 알론소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고 세스크 파브레가스를 가짜 9번으로 내세워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와 다비드 실바가 창조적인 스리톱으로 포진했다.

체사레 프란델리 감독이 이끄는 이탈리아는 중원과 수비를 강화난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잔루이지 부폰이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조르조 키엘리니, 다니엘레 데로시, 레오나르도 보누치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에마누엘레 자케리니와 크리스티안 마조가 좌우 윙백으로 서고 클라우디오 마르키시오, 안드레아 피를로, 티아고 모타가 중앙 미드필더로 포진했다. 마리로 발로텔리와 안토니오 카사노가 투톱으로 호흡을 맞췄다.

예상대로 경기는 스페인이 장악했다. 공격 지역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가져갔다. 하지만 이탈리아의 밀집수비를 넘기 어려웠다. 이탈리아는 발로텔리를 중심으로 역공에 나섰다. 전반 11분 실바가 문전 우측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세기가 약했다. 부폰이 쉽게 잡았다. 이탈리아는 전반 13분 피를로가 예리한 프리킥 슈팅을 시도했으나 카시야스가 선방했다.

전반 22분 카사노가 스페인 수비 배후로 빠져들며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 옆으로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전반 30분 이니에스타가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에서 벼락같은 발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부폰이 선방했다. 전반 34분 카사노가 문전 좌측을 파고들어 시도한 슈팅은 카시야스가 막아냈다. 전반 36분 마르키시오의 대포알 발리 슈팅도 카시야스가 선방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졌다. 전반 44분 차비의 스루 패스를 받은 이니에스타가 문전에서 감각적인 하프 발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 45분 카사노의 크로스 패스에 이은 티아고 모타의 헤딩 슈팅을 카시야스가 선방했다. 환상적인 슈팅 공방 끝에 전반전은 득점없이 끝났다.

후반 4분 이탈리아의 밀집 수비 사이로 스페인의 패스 플레이가 틈을 만들어냈다. 파브레가스의 슈팅은 부폰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5분 차비의 슈팅은 골문 옆으로 빗나갔다. 후반 6분 이니에스타가 파브레가스의 패스를 받아 문전 왼쪽에서 시도한 슈팅도 부폰의 손에 스치며 간발의 차이로 벗어났다. 후반 8분 라모스가 발로텔리에 볼을 빼앗기며 위기를 초래했다. 하지만 다시 뛰어들어가 공을 차단했다.

이탈리아는 후반 11분 발로텔리를 빼고 안토니오 디나탈레를 투입했다. 그리고 후반 16분 디나탈레가 이탈리아의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피를로의 스루 패스를 받은 디나탈레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문전으로 달려들어 카시야스와 일대일 상황에서 환상적인 마무리 슈팅을 꽂아넣었다. 반격에 나선 이니에스타의 중거리 슈팅은 부폰의 품에 안겼다.

하지만 후반 19분 스페인이 곧바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니에스타와 실바를 거친 논스톱 패스가 수비 배후로 빠져든 파브레가스에 연결됐다. 파브레가스도 부폰과 일대일 기회에서 깔끔한 마무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스페인은 후반 20분 실바를 빼고 헤수스 나바스를 교체 투입했다. 이탈리아는 카사노를 빼고 세바스티안 조빈코를 투입했다.

후반 28분 나바스의 크로스 패스를 문전 왼쪽에서 알바가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골문 옆으로 빗나갔다. 스페인은 곧바로 파브레가스를 빼고 페르난도 토레스를 투입해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토레스는 투입과 동시에 스루패스를 받아 오프사이드 트랩을 깨고 문전으로 달려들었으나 부폰의 전진 수비에 막혔다. 이탈리아 역시 조빈코의 전진 크로스 패스를 디나탈레가 바이시클킥으로 마무리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토레스는 후반 39분에도 기회를 놓쳤다. 수비 배후 공략 상황에서 부폰 골키퍼의 키를 넘기려고 했으나 골대까지 넘기고 말았다. 이탈리아는 후반 43분 마르키시오가 문전까지 드리블 돌파했으나 카시야스의 정면으로 이어졌다. 이탈리아는 티아고 모타를 빼고 안토니오 노체리노를 투입해 중원의 체력을 보강했다. 스페인은 추가 시간 알란소의 슈팅까지 빗나가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 UEFA 유로2012 C조 1차전(2012년 6월 10일-폴란드 그단스크, 아레나 그단스크)
스페인 1 - 64’ 파브레가스
이탈리아 1 - 61’ 디나탈레
*경고: 알바, 아르벨로아, 토레스(스페인), 발로텔리, 보누치, 키엘리니, 마조(이상 이탈리아)
*퇴장: -

▲ 스페인 출전 선수(4-3-3)
카시야스(GK) - 아르벨로아, 피케, 라모스, 알바 - 차비, 부스케츠, 알론소 - 실바(나바스 65’), 파브레가스(토레스 74’), 이니에스타 /감독:델보스케
*벤치잔류: 발데스, 레이나, 알비올, 하비 마르티네스, 후안프란, 카소를라, 페드로, 네그레도, 마타, 요렌테

▲ 이탈리아 출전 선수(3-5-2)
부폰(GK) - 키엘리니, 데로시, 보누치 - 마조, 마르키시오, 피를로, 티아고 모타(노체리노 90’), 자케리니 - 발로텔리(디나탈레 56’), 카사노(조빈코 65’) /감독:프란델리
*벤치잔류: 시리구, 데산치스, 오그본나, 발차레티, 아바테, 바르찰리, 몬톨리보, 디아만티, 보리니

Today 메인 뉴스
  • recommand
  • unrecommand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