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준호, ''처음부터 원했던 팀은 전북, 인정받는 날까지 뛰겠다''

기사입력 : 2018-01-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내가 처음부터 원했던 팀은 전북이었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손준호(25, MF)를 영입하며 K리그 최강의 허리라인을 구축했다. 전북은 7일 포항의 손준호를 영입해 이재성(MF)과 함께 K리그 최강의 미드필드진을 완성하며 중원의 견고함을 갖췄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14도움을 기록하며 도움왕을 차지한 손준호는 지난 2014년 프로에 입단해 통산 99경기에 출전, 14골 20도움을 기록하며 K리그 최고의 미드필더로 거듭났다.

데뷔 첫해 25경기에 출전한 손준호는 그 해 인천아시안게임에 선발돼 이재성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준호는 전북과 4년 계약을 체결하며 미래를 약속했다.

손준호는 전북을 통해 영상으로 입단 소감을 전하며 "전북이라는 빅클럽에 와서 선수로서 전북이라는 팀에 합류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최고의 구단에 온 만큼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도록 경기장에서 내 모든 걸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입단 과정에서 팬들이 실망했던 부분은 이 영상으로나마 (죄송한)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다"며 "내가 처음부터 원했던 팀은 전북이었고 전북행을 결정할 때도 최강희 감독님과 의사소통을 하면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를 빌어 내 마음을 얘기할 수 있어 정말 좋은 자리가 된 거 같다"고 덧붙였다.

손준호는 "항상 좋게 생각해왔던 전북에 온 선수로서 자부심을 갖겠다"며 "전북 팬들에게 인정받는 선수가 되는 날까지 경기장에서 정말 열심히 뛰는 전북 선수로 팬들의 기억에 남겠다. 응원해주시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