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타이스 29점' 삼성화재, KB손해보험 꺾고 3연패 탈출

기사입력 : 2018-01-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삼성화재가 3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화재는 7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1(16-25, 25-18, 25-23, 25-22)로 꺾었다. 외국인선수 타이스 덜 호스트가 29점으로 맹활약했다. 

최근 3연패를 끊은 삼성화재는 15승7패 승점 43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1위 현대캐피탈(14승7패·승점 45)에는 승점 2점차로 따라붙었다. 반면 2연패를 당한 KB손해보험은 10승12패 승점 29점으로 5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도 삼성화재가 3승1패 우위. 

1세트 초반은 KB손해보험 분위기. 삼성화재가 타이스와 박철우 쌍포의 범실로 흔들린 사이 KB손해보험은 이강원과 알렉스의 고른 득점으로 달아났다. 삼성화재는 세트 중반 박철우와 황동일을 빼며 일찌감치 다음 세트를 준비했다. 결국 KB손해보험이 1세트를 25-15로 여유 있게 가져갔다. 알렉스가 6점을 올렸다. 반면 삼성화재는 범실만 9개. 

2세트 들어 삼성화재가 반격이 시작했다. 박철우의 공격이 살아났고, 박상하·김규민의 속공까지 더해지며 주도권을 잡았다. 타이스까지 기세를 올린 삼성화재가 반대로 2세트는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25-18로 2세트를 가져오며 세트 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타이스가 8점, 박철우가 6점으로 활약했다. 

3세트는 접전으로 흘렀다. KB손해보험이 달아나면 삼성화재가 맹추격하는 양상. 일진일퇴 공방전 속에 22-22까지 동점으로 맞선 가운데 박철우가 타이스의 백어택을 가로 막으며 삼성화재가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타이스의 오픈 득점에 KB손해보험 전진용의 서브 범실로 세트 포인트를 따내며 25-23으로 삼성화재가 3세트에 웃었다. 타이스가 7점, 박철우가 5점을 올렸다. 

4세트도 치열했다.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연속 백어택과 류윤식의 블로킹으로 리드하자 KB손해보험도 알렉스에 황두연까지 공격에 가담하며 따라붙었다. 21-21까지 이어진 승부, 삼성화재의 막판 집중력이 빛을 발했다. 박상하의 결정적인 블로킹으로 다시 리드한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오픈, 박상하의 또 한 번 블로킹으로 승기를 잡았다. 결국 박철우가 매치 포인트를 장식하며 25-22로 4세트를 잡고 승점 3점을 가져갔다. 

삼성화재는 타이스가 양 팀 통틀어 최다 29점을 올리며 공격 성공률 63.63%로 순도 높은 활약을 했다. 박철우도 17점에 공격 성공률 62.5%를 기록했다. 박상하는 블로킹 3개 포함 7점으로 뒷받침했다. KB손해보험은 알렉스가 23점을 올렸으나 삼성화재의 쌍포를 막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waw@osen.co.kr

[사진] 대전=이동해 기자 esatsea@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