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한국 우즈벡] 김봉길호의 독이 된 장윤호 과욕

기사입력 : 2018-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인환 기자] 잘하던 장윤호(22, 전북 현대)가 한 번 부린 과욕이 김봉길호에 독이 됐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23일 밤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서 전후반 90분 동안 1-1로 비긴 뒤 연장서 내리 세 골을 내주며 우즈벡에 1-4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26일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에 일격을 당한 카타르와 3-4위전을 치르게 됐다

한국은 전반 33분 유린바예프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13분 프리킥 찬스서 황현수가 장윤호의 크로스를 헤딩 동점골로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은 후반 29분 장윤호의 퇴장 악재 속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갔지만 끝내 3골을 추가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날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장윤호는 전반 내내 좋은 활약을 보였다. 특유의 활동량으로 밀리는 한국에서 그나마 돋보였다. 우즈베키스탄의 육탄 공세에 밀리지 않으며 중원에서 버텨줬다.

장윤호는 상대 공격에 집중공략당하던 좌측 풀백 이건을 지원하면서 상대 맹공을 저지했다. 선제골을 내주기는 했지만 전반 점유율에서 크게 밀리던 한국은 장윤호의 활약에 버틸 수 있었다.

장윤호는 후반 수비뿐만 아니라 공격에서 자신의 활약에 방점을 찍었다. 장윤호는 후반 13분 날카로운 프리킥 크로스를 올려 황현슈의 헤더 동점골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 이후 한국은 다시 기세를 타기 시작했다. 장윤호가 한국에 불을 붙이나 싶었다. 하지만 장윤호는 아쉬운 플레이로 한국의 기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장윤호는 후반 29분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다. 날카로운 스루 패스에 발맞춰 문으로 쉐도했다. 그러나 너무 깊게 들어가 우즈베키스탄 골키퍼와 충돌하여 옐로 카드를 받았다. 충분히 위험했던 상황. 문제는 장윤호가 이미 옐로 카드를 하나 받은 상태였다는 점이다.

결국 장윤호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의욕이 넘치는 것은 알겠지만, 중원 미드필더로서는 해서는 안되는 과욕이었다.

결국 한국은 장윤호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처했다. 정규 시간은 버틴 한국이지만 연장 전반 9분 상대에게 중거리포를 허용하며 그대로 무너졌다. 수적 열세로 인해 앞공간을 내줘 상대 중거리를 막을 수가 없었다. 한 번 무너진 한국 수비는 다시 무너지며 내리 세 골을 내줬다. 

장윤호는 이번 대회 대표팀 중원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여줬다. 토너먼트 진출이 달려있던 호주전에서 공수 양방면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단 한 번의 무리한 플레이로 큰 아쉬움을 남겼다. 

/mcadoo@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KFA)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