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황희찬, ''(권)창훈이 형 몫까지 더 열심히 뛰겠다''

기사입력 : 2018-05-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서울시청, 이균재 기자]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본격 출항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대표팀은 21일 오전 11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서 월드컵 출정식을 열고 국민들에게 호성적을 다짐했다. 월드컵을 앞둔 대표팀의 소집 행사를 별도로 기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엔 숙소나 파주 NFC에 바로 모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8명의 태극전사들 중 귀국 항공 일정상 참석하지 못한 권경원, 김진현, 김승규, 정우영 등 4명과 부상으로 빠진 권창훈, 이근호를 제외하고 22명이 출정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대표팀의 앞선을 책임질 황희찬(잘츠부르크)은 믹스트존 인터뷰서 "일단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정말 좋았다. 뜻깊고 좋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핵심 자원인 권창훈(디종)이 부상 낙마했다. 황희찬은 "대표팀서 창훈이 형과 좋은 시간을 보냈는데 같이 갈 수 없어 아쉽다. 준비를 많이 했기에 더 아쉽다. 창훈이 형 몫까지 더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팬들의 월드컵 비관론에 대해서는 "그런 생각보다는 잘 준비하면서 항상 긍정적인 마음을 가져야 한다.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응원을 부탁했다.

황희찬은 "팀을 위해 수비적인 부분을 좋게 봐주신 것 같어 더 극대화시키겠다. 돌파나 활기찬 모습을 자주 보이겠다"면서 "어떤 포지션이든 상관 없다"고 자신했다.

황희찬은 올 시즌 오스트리아 리그는 물론 잘츠부르크의 사상 첫 유럽유로파리그 4강행을 이끌며 활약했다. "이번 시즌을 거치면서 기량이 많이 늘었다는 인상을 받았다"는 그는 "대표팀과 유럽 대항전을 치르면서 많이 배웠다. 월드컵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dolyng@osen.co.kr
[사진] 서울시청=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