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이란-스페인] 케이로스의 늪에 무적함대도 빠질까

기사입력 : 2018-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무적함대' 스페인은 '아시아 최강' 이란의 늪을 피해갈 수 있을까.

이란은 오는 21일(한국시간) 새벽 3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서 스페인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스페인은 1차전서 유로 2016 우승국인 포르투갈과 혈투 끝에 3-3으로 비겼다. 포르투갈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3골을 내준데다 수문장 다비드 데 헤아의 치명적인 실수까지 겹치며 다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반면 이란은 첫 경기서 아프리카 복병으로 꼽히는 모로코를 잡는 기적을 연출했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 특유의 '선수비 후역습' 전술이 빛을 발했다.

이란(FIFA 랭킹 37위)은 명실공히 아시아 최강국으로 꼽힌다. 이 달 호주(36위)에 추격을 허용하기 전까지 오랜 기간 아시아 FIFA 랭킹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란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도 세계 수준에 견줄 만한 전력을 과시했다. 한국, 우즈베키스탄 등이 속한 A조서 한국에 1승 1무 등 무패(6승 4무)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러시아행을 확정지었다.

이란의 최대강점인 질식수비는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도 통했다. A매치 18경기(14승 4무) 연속 무패를 달리던 모로코의 돌풍을 잠재웠다. 짠물수비와 카운터어택 한 방으로 모로코를 위협하던 이란은 상대 자책골로 20년 만(1998 프랑스 월드컵 미국전 2-1 승)에 월드컵 승리를 거머쥐었다.

케이로스 감독이 오랜 시간 공들여 온 '수비 후 역습'은 월드컵서 언더독으로 평가받는 아시아 국가에 안성맞춤인 전술로 여겨진다. 케이로스 감독은 이미 2014 브라질 월드컵서 성공과 실패를 맛본 뒤 수 년간 확고한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해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스웨덴과 1차전서 이란과 비슷한 전술을 내세웠지만 참담한 내용과 결과만 남겼다. 한국은 4-5-1에 가까운 4-3-3을 가동했지만 스웨덴의 공세만 막다 공격다운 공격 한 번 제대로 해보지 못한 채 패배의 쓴잔을 들이킨 바 있다.

이란의 늪 축구는 보기엔 쉬워 보이지만 쉽게 할 수 있는 전술이 아니다. 90분 내내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수비 조직력과 상대의 허를 찌르는 한 방이 갖춰졌을 때 비로소 효과를 볼 수 있다. 세계 최고의 팀들이 자웅을 겨루는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는 더욱 그렇다.

'아시아 최강' 이란의 역습 축구가 '무적함대' 스페인에도 통할지 궁금하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