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호물로 결승 PK골' 부산, 경남 울리며 5년 만에 K리그1 복귀

기사입력 : 2019.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경남을 잡고 5년 만에 K리그1에 복귀했다.
부산 아이파크가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경남을 잡고 5년 만에 K리그1에 복귀했다.
부산 아이파크가 경남FC를 잡고 5년 만에 K리그1에 복귀했다. 경남은 두 시즌 만에 강등되는 아픔을 겪었다.

부산은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019 2차전에서 경남에 2-0의 승리를 따냈다. 호물로와 로보트니가 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앞서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던 부산은 이날 2차전에서 승리하면서 K리그1 승격에 성공했다. 2015년 K리그2로 강등됐던 부산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K리그2에서 뛰었다. 하지만 2020년에는 당당히 K리그1 무대에 다시 나선다. 5년 만이다.

쉽지 않았다. 2017년과 2018년 모두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섰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번에는 다른 결고를 냈다. '삼세번'이 딱 맞는 부산이다.

경남은 2017년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과했고, 2018년과 2019년 K리그1에 있었다. 이번에 패하면서 K리그 2로 내려가게 됐다.

부산은 경남과 전반은 0-0으로 맞섰다. 초반 거칠게 몰아쳤지만, 경남도 잘 막아냈다. 이후 여러차례 찬스를 주고받았으나 골이 터지지 않았다.

후반 들어서도 치열하게 붙었다. 그리고 후반 27분 부산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디에고가 페널티 박스 우측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것이 경남 수비수의 손에 맞았다. VAR까지 진행됐고, 페널티킥이 확정됐다. 후반 32분 호물로가 키커로 나섰고, 골문 왼쪽을 뚫었다. 스코어 1-0.

후반 추가시간 5분 두 번째 골이 터졌다. 디에고가 우측 돌파에 성공한 후 크로스를 올렸고, 로보트니가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2-0이 됐다. 승격을 기념하는 쐐기골이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