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韓 쇼트트랙, 4차 월드컵 '금2-은3-동2' 마감

기사입력 : 2019.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이준서(한국체대)가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남자 500m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준서는 8일 중국 상하이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남자 500m 2차 레이스 결승서 40초904를 기록, 산도르 류 샤올린(헝가리, 40초722)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여자 1000m 결승서는 서휘민(평촌고)이 1분29초114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추가했다. 

남자 1000m 결승서는 박지원(성남시청)이 1분28초902를 기록해 동메달을 땄다.

5000m 남자 계주 결승서는 김다겸(연세대), 이준서, 박인욱(대전일반), 박지원이 동메달을 합작했다.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출전한 러시아 대표팀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최민정, 김지유(이상 성남시청), 노도희(화성시청), 서휘민으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 결승서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실격 판정을 받아 메달을 따지 못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로 마무리했다./dolyng@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
최신뉴스
today'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