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공한증은 계속된다' 한국, 中 상대전적 20승 13무 2패 [한국 중국]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이승우 기자] 중국이 극복하길 소망했던 공한증은 계속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41위)은 15일 오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 중국(FIFA랭킹 75위)과 경기에서 김민재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김민재는 전반 13분 코너킥 공격에 가담해 헤더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중국 상대 역대전적에서 20승 13무 2패의 우세를 유지했다. 지난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 본선에서 처음 만난 이후 단 2패 밖에 없다. 

대회 3연속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2연승을 기록하며 마지막 일본과 경기에서 승부를 걸겠다는 각오다. 강력한 우승 경쟁자인 일본은 1차전 중국(2-1) 2차전 홍콩(5-0)을 상대로 2연승을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한국은 이번 맞대결에서도 승리하며 중국을 공한증에 벌벌 떨게 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중국 상대로 역대전적에서 20승 13무 2패 더욱 앞서게 됐다. 한국은 지난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 본선에서 중국을 처음 만난 이후 단 2패 밖에 없다. 

한때 중국의 공한증이 깨질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지난 2010년 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동아시안컵에서 무려 3골을 허용하며 중국에 첫 패배를 당하며 충격에 빠진 바 있다. 또한 2017년 3월 열린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 0-1로 패했다.

하지만 한국은 2017년 마지막 패배 이후 중국을 상대로 2승 1무 성적을 거뒀다. 중국슈퍼리그(CSL)의 양적 팽창과 귀화선수들의 대표팀 합류로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중국은 국제 무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올림픽 대표팀의 히딩크 감,국가대표팀의 리피 감독까지 중국을 떠나면서 분위기는 더욱 침체된 상황이다. 주축 선수들이 모두 합류한 중국이라고 해도 공한증을 깨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raul1649@osen.co.kr

[사진] 부산=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